현대그룹 채권단 “기존 대출도 만기연장 중단”

동아일보 입력 2010-07-22 03:00수정 2010-07-22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재무구조 개선 약정(MOU) 체결을 거부하고 있는 현대그룹에 대해 채권 금융회사들이 대출금의 만기를 더는 연장하지 않는 방안을 검토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는 사실상 기존 대출금을 모두 회수하는 것이어서 현대그룹과 채권단의 갈등이 극한 상황으로 접어드는 것을 뜻한다.

21일 금융권에 따르면 현대그룹 채권은행협의회(채권단) 산하 운영위원회(외환 신한 산업은행 및 농협)는 다음 주에 회의를 열어 추가 제재 방안을 논의하기로 했다.

채권단은 8일 현대그룹에 신규 대출을 중단하기로 결정한 데 이어 이번에는 기존 대출의 만기 연장을 중단할 것으로 알려졌다.

차지완 기자 cha@donga.com
주요기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