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창수 GS회장 “앞으로 5년이 그룹 100년 좌우”

동아일보 입력 2010-07-22 03:00수정 2010-07-22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허창수 GS그룹 회장(사진)이 앞으로의 5년이 그룹의 향후 100년을 좌우한다며 건곤일척의 승부를 주문했다. 허 회장은 21일 서울 강남구 역삼동 GS타워에서 계열사 대표 등 150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임원 모임에서 “앞으로 5년은 GS의 틀이 잡히는 시기가 될 것이다. 이제는 제 궤도 위에서 본격적인 성장 모멘텀을 발휘해야 한다”고 말했다.

허 회장은 외부 여건을 보면 도처에서 격렬한 변화가 일어나고 있다고 강조했다. 대표적인 변화로 △상상을 뛰어넘는 정보사회의 고도화 △피할 수 없는 과제가 된 친환경 녹색성장 △신흥 시장의 무서운 성장 △경쟁자들의 혁신 가속화를 꼽았다. 그는 “모든 도전을 이겨내지 못하면 우리는 좀처럼 헤어나기 힘든 구조적 어려움에 빠질 수도 있다”면서 “GS의 성패를 걸고 건곤일척의 승부를 벌여야 한다”고 당부했다.

허 회장은 “계열사들이 추진하는 전략은 시기적으로 적절해야 할 뿐만 아니라 고객의 욕구에 맞아야 하고 경쟁자의 장단점에도 적절하게 조율돼야 한다”면서 “가장 중요한 혼과 실천 의지가 담겨야 하고 진정성이 느껴져야 한다”고 말했다.

김희균 기자 foryou@donga.com
주요기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