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멕시코 폭력사태 대응” 美 주방위군 국경에 증파

동아일보 입력 2010-07-21 03:00수정 2010-07-21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미국 정부는 불법이민을 막기 위해 다음 달 1일부터 멕시코 국경지대에 1200명의 주 방위군을 배치하기로 했다. 또 멕시코 국경지대에 300명 이상의 미 세관국경보호청 직원을 파견하고 헬리콥터를 추가로 배치하기로 결정했다. 특히 미 정부는 인종차별 소지가 있는 이민법을 통과시켜 논란을 불러온 애리조나 주에 병력을 집중적으로 증파할 예정이다. 19일(현지 시간) 로이터와 CNN 등 미국 언론에 따르면 버락 오바마 행정부의 이 같은 주 방위군 배치작업은 다음 달 1일 시작해 8월 말까지 모두 마무리된다.

멕시코 국경지역에 병력을 증파하는 것은 최근 이곳에서 폭력사태가 빈번해지고 있기 때문이다. 앨런 버신 미 세관국경보호청장은 “이 지역에서 불법 무기와 마약을 적발하는 사례가 늘면서 불법으로 국경을 넘어오는 사례가 줄어들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배치되는 병력은 애리조나에 524명, 텍사스 250명, 캘리포니아 224명, 뉴멕시코 72명으로 애리조나 국경지역에 가장 많은 병력이 배치된다.

애리조나 주는 불법체류자로 의심이 드는 경우엔 경찰이 임의로 단속할 수 있도록 한 강력한 이민단속법을 27일부터 시행할 계획이다. 오바마 행정부는 애리조나 주의 이민단속법 시행이 인권을 심각하게 침해할 소지가 있어 법 시행을 막기 위해 소송을 냈다. 하지만 애리조나 주정부는 연방정부가 불법이민 문제에 대처하는 데 실패했기 때문에 이민단속법을 채택할 수밖에 없다는 방침이다. 잰 브루어 애리조나 주지사는 “연방정부 조치를 환영하지만 날로 늘어나는 국경지역의 폭력과 마약 밀수를 근절하기에는 충분하지 않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워싱턴=최영해 특파원 yhchoi65@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