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 여성의원들 “‘여성비하’ 사실이면 출당해야”

동아일보 입력 2010-07-20 11:24수정 2010-08-05 16:3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한나라당 전체 여성 의원들은 20일 강용석 의원(서울 마포을)이 국회의장배 전국 대학생 토론대회에 참석한 대학생들과의 저녁자리에서 여성비하 발언을 했다는 논란과 관련, "만일 발언 내용이 사실이라면 출당 조치 등 상응한 조치를 취해 달라"고 당 지도부에 촉구했다.

여성 의원들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강 의원의 발언은 여성 비하 및 특정 직종에 근무하는 직장인들에 대한 왜곡된 성 의식을 심어줄 우려가 있다"며 "어려운 상황에서 국정개혁을 위해 노심초사하는 대통령의 노력과 명예를 현저히 훼손했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강 의원의 여성비하 또는 성차별적 발언은 개혁과 쇄신을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는 한나라당에 대한 해당행위이며, 정부의 노력에 찬물을 끼얹는 행위로 국회의원으로서의 자질과 소양을 의심케 하는 중차대한 행위"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발언이 사실이라면 강 의원은 국회의원의 품위 손상은 물론 젊은 여성의 수치심을 불러일으킨 중대한 실수였음을 인정하고, 그에 상응하는 책임을 져야할 것"이라고 요구했다.

주요기사
인터넷 뉴스팀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