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용석 의원, 여대생에 성희롱 발언…대통령까지 거론

동아일보 입력 2010-07-20 09:29수정 2010-08-05 16:2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강용석. 동아일보 자료사진
한나라당 강용석 의원(41·마포을)이 대학생들과의 식사 자리에서 성희롱·성차별적 발언을 한 것으로 알려져 파문이 일고 있다.

20일자 중앙일보에 따르면, 강 의원은 16일 오후 7시쯤 서울 마포구 상수동 홍익대 인근 고깃집에서 서울 소재 모 대학 학생 20여 명과 저녁을 먹었다. 15~16일 이틀간 열린 제2회 국회의장배 전국 대학생 토론대회에 참석한 대학생들과 심사위원을 맡은 국회의원들의 대화를 위해 마련된 자리였다.

이날 동석한 대학생의 절반가량은 여학생이었다. 당시 동석했던 한 대학생의 말에 따르면, 강 의원은 "사실 심사위원들은 (토론) 내용을 안 듣는다. 참가자들의 얼굴을 본다", "토론할 때 패널을 구성하는 방법을 조언해주겠다. 못생긴 애 둘, 예쁜 애 하나로 이뤄진 구성이 최고다. 그래야 시선이 집중된다"고 말했다.

강 의원은 아나운서를 지망한다는 한 여학생에게 "다 줄 생각을 해야 하는데 그래도 아나운서 할 수 있겠느냐"고 물었다. 그는 특정 사립대학을 지칭하며 "OO여대 이상은 자존심 때문에 그렇게 못하더라"고 말하기도 했다.

주요기사
동석한 한 학생은 "특정 직업인(아나운서)이 성접대를 하고 있다는 식으로 들렸다"며 "제3자인 나도 불쾌했는데 그 말을 직접 들은 여학생은 오죽했겠느냐"고 신문에 말했다.

강 의원은 또 지난해 함께 청와대를 방문한 한 여학생에게 "그때 대통령이 너만 쳐다보더라. 남자는 다 똑같다. 예쁜 여자만 좋아한다"고 말했다. 이어 "옆에 사모님(김윤옥 여사)만 없었으면 네 (휴대전화) 번호도 따갔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강 의원은 "참석자들이 성적 수치심을 느낄 만한 말은 전혀 하지 않았다"며 "전현희(여·민주당) 의원이 불과 5분 차이로 그 자리에 도착해 계속 함께했다. 전 의원이 알 것"이라고도 반박했다고 신문은 전했다. 그러나 전현희 의원은 "(당시) 다른 사람들보다 한 시간가량 늦게 도착했다"고 신문에 밝혔다.

이 같은 보도 내용이 알려지면서 강 의원은 20일 오전 9시 현재 포털 사이트 검색어 1위에 오르는 등 파문은 더욱 확산되고 있다.

인터넷 뉴스팀


▲동영상=강용석 의원, “성희롱 발언 하지않았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