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권 2분기 순익, 1분기의 반토막?

동아일보 입력 2010-07-19 03:00수정 2010-07-19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기업 구조조정-PF 대출 부실 탓
오늘 하나금융부터 실적 발표
19일부터 국내 은행들의 2분기(4∼6월) 실적이 발표되는 가운데 2분기 순이익이 전 분기의 ‘반 토막’ 수준이 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18일 금융권에 따르면 은행들이 대기업 구조조정과 프로젝트 파이낸싱(PF) 대출 부실에 대비해 대손충당금을 충분히 쌓으면서 2분기 순이익이 1분기에 비해 크게 줄어들 것으로 전망된다.

대신증권은 KB 신한 우리 하나 등 4개 금융지주사와 외환 기업 대구 부산 전북 등 5개 상장 은행 등 9개 금융회사의 2분기 순이익이 1조7000억 원일 것으로 예상했다. 이는 1분기 순이익인 3조1454억 원보다 46% 감소한 규모로 절반 가까이 줄어든 수치다.

회사별 순이익 추정치는 신한금융이 1분기 7790억 원에서 2분기 5300억 원으로 32% 감소했다. 기업은행은 3765억 원에서 3090억 원으로 18% 줄었다. 하나금융은 1분기 3238억 원에서 2분기 2170억 원으로 33% 줄었고 KB금융은 1분기 5727억 원에서 2분기 2100억 원으로 63% 축소됐다. 외환은행 순이익 추정치는 2080억 원으로 1분기의 3180억 원보다 35% 감소했고, 우리금융은 1분기 5730억 원에서 2분기 700억 원으로 88% 급락할 것으로 전망됐다.

동부증권은 KB금융 신한금융 우리금융 하나금융 기업은행 5개사의 2분기 순이익이 총 1조5006억 원으로 1분기 순이익 총합인 2조6250억 원의 절반 수준일 것으로 내다봤다.

주요기사
은행권의 2분기 실적은 19일 하나은행을 시작으로 잇따라 나온다. 기업은행이 28일, KB금융지주와 신한금융지주는 이르면 30일 실적을 내놓을 예정이다. 우리금융지주와 외환은행은 다음 달 첫 주에 실적을 공개할 예정이며 정확한 날짜는 추후 결정한다. 부산은행과 대구은행은 이번 주에 실적을 공개하려다 충당금을 보수적으로 쌓고 건전성을 면밀하게 점검하기 위해 이달 말이나 8월 초에 실적을 발표하기로 했다.

조은아 기자 achim@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