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저 논란’ 가희 “난 루저란 말 안써....그렇다면 나도 루저”

동아닷컴 입력 2010-07-18 14:46수정 2010-07-18 15:2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MBC ‘세바퀴’ 방송화면 캡쳐.
애프터스쿨 가희가 ‘루저 논란’에 휩싸인 심경을 전했다.

가희는 18일 오전 자신의 미투데이를 통해 “전 루저란 단어 안 씁니다. 루저가 어디 있습니까 세상에…”라며 “단점있는 사람보고 루저라고 한다면…그렇담 저도 루저 중 하나겠네요. 속상한 주일의 시작이네요”라고 아쉬움을 드러냈다.

지난 17일 방송된 MBC ‘세바퀴’에서 가희는 “나보다 키 작은 남자는 싫다. 183cm 이상 정도가 좋다”라는 이상형을 밝혔다.

이 발언으로 인해 그는 누리꾼들에게‘루저논란’의 재연을 보는 것 같다며 입방아에 올랐다.

관련기사
한편, 가희의 팬들은 미투데이에 “루저 사건과 이번 가희의 발언은 본질적으로 다르다”,“너무 왜곡해서 해석한 것 같다”는 등 현재 수백여개가 넘는 댓글로 가희를 응원하고 있다.

박영욱 동아닷컴 기자 pyw06@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