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 재보선]충북 충주/“대기업 유치” “동서고속도 완공” “패션 산업도시”

동아일보 입력 2010-07-17 03:00수정 2010-07-17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 7·28 재보선 열전 현장 8곳을 가다 《서울 인천 강원 충청 등 전국 8곳에서 치러지는 7·28 재·보궐선거를 앞두고 여야가 총력전을 펴고 있다. 새 지도부로 진용을 정비한 한나라당은 ‘지역일꾼론’과 ‘정책선거론’을 내세워 6·2지방선거에서의 패배를 설욕하겠다며 당력을 쏟아 붓고 있다. 민주당 등 야권은 지방선거에 이어 ‘정권심판의 완결판’으로 만들겠다고 벼르고 있다. 민간인 불법 사찰, 여권 비선(秘線)조직의 인사개입 논란, 투표율 등이 핵심 변수로 꼽히는 가운데 여야는 민심의 향배를 주목하고 있다. 최대 승부처인 서울 은평을을 비롯해 격전지를 둘러봤다.》

이시종 전 의원이 충북도지사로 출마함에 따라 치러지는 충북 충주 보궐선거에서 3파전을 벌이고 있는 한나라당 윤진식 후보와 민주당 정기영 후보, 무소속 맹정섭 후보는 16일 지역 고교 방문, 길거리 유세, 사찰 불심(佛心) 잡기로 바쁜 하루를 보냈다. 이날 5대 분야 21개 공약을 발표한 윤 후보는 충주고와 삼충사를 찾는 등 바쁜 일정을 보냈다. 한나라당 충북도당은 이날 선거대책위원회를 결성하고 윤 후보 대세론 굳히기에 나섰다. 18대 총선에서 고교 동창인 이시종 지사에게 석패했던 윤 후보는 1조 원의 투자를 유치해 남북경협 물류기지 건설, 30대 그룹 대기업 3개사 유치, 충주 경제자유구역 지정 등을 핵심 공약으로 내세웠다.

정 후보는 이날 손학규 선대위원장과 충주 출신인 이인영 전 국회의원의 지원을 받으며 시내 중심가 등에서 유세를 벌였다. 이 전 의원은 “한나라당 후보는 지방선거 때 친구인 이시종 후보를 낙선시키기 위해 한나라당 도지사 후보 선대위 상임고문을 맡았던 사람”이라며 친(親)이시종 정서를 자극했다. 정 후보는 동서고속도로 조기 완공, 충주기업도시 성공을 위한 기업도시개발특별법 개정 등을 약속했다.

거리인사로 2일째 선거운동을 시작한 맹 후보는 충주시 교현동 삼충사를 찾아 신도들에게 큰절을 한 뒤 “MIK충주녹색패션산업단지를 보선 임기 안에 완공하겠다”고 약속했다. 또 “선거법 위반 혐의는 TV 토론을 통해 진실을 밝히겠다”며 “충주관광 활성화와 일자리 5000개를 창출해 낼 사람을 뽑아 달라”고 호소했다.

관련기사
충주=장기우 기자 straw825@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