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 지구촌 131년 만에 가장 더웠다

동아일보 입력 2010-07-17 03:00수정 2010-07-17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1880년 관측 이래 최고 기온 올해 6월 지구촌 평균기온이 기상 관측자료가 남아 있는 최근 131년 중 가장 높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이러한 불볕더위로 지구촌 곳곳에서는 농작물이 타들어가고 인명 피해가 발생하는 등 피해가 속출하고 있다.

○ 지구촌 폭염 피해 속출

이달 초 미국 뉴욕에서 중국 베이징까지 불어닥쳤던 섭씨 40도 가까운 폭염은 러시아 우랄 산맥 일대까지 확장됐다. 7, 8월 평균기온이 20도에 불과한 러시아 모스크바에서는 연일 35도를 넘는 폭염으로 시내 공원엔 비키니를 입고 일광욕을 즐기는 여성들로 넘쳐나고 있다.

러시아에서는 숨 막히는 더위를 피해 물놀이를 즐기다 1000명 이상이 익사했다고 CNN이 전했다. 바딤 세르요긴 러시아 비상대책부 소방과장은 14일 “7월 5∼12일에 223명이 물에 빠져 숨졌으며, 13일 하루에도 49명이 익사했다”며 “익사자들은 보드카 등 술을 마시고 물에 들어간 경우가 대부분”이라고 밝혔다.

주요기사
15일 미국 시카고 중앙역 부근 버스정류장에서는 40도 가까운 폭염에 150여 명의 시민이 열사병으로 쓰러져 응급치료를 받았다. 독일에서는 바깥 온도가 이례적으로 40도까지 오른 가운데 국영철도회사 도이체반이 운영하는 열차의 냉방장치 고장으로 실내온도가 50도까지 올라가 승객들이 긴급 대피하는 소동을 벌였다.

폭염은 농작물에도 큰 피해를 끼치고 있다. 러시아에서는 100년 만의 최악의 가뭄으로 1000만 ha의 농작물이 피해를 봤으며, 산불로 2만6000ha가 불에 탔다. 미국에서는 중서부 지역의 폭염으로 수확량 감소가 예상되는 옥수수와 콩 가격이 폭등했다.

영국 기상청 대변인은 “영국 서북쪽 저기압과 지중해 고기압의 상호작용 때문에 고온 현상이 발생하고 있다”며 “이 때문에 더운 아프리카의 공기가 유럽으로 넘어와 중부와 동부 유럽 기온이 5∼10도 높아졌다”고 말했다.

○ 가장 더웠던 지구촌 6월

미국 국립해양대기청(NOAA)에 따르면 6월 지구촌 육지와 해양 표면의 평균온도는 16.2도로 관측을 시작한 1880년 이래 가장 더웠다. 올해 6월의 기온은 20세기 이후 나타난 평균 15.5도보다 0.68도가 더 높았다.

또 미국 국립 눈·얼음자료센터(NSIDC)에 따르면 올해 6월 북극해 얼음의 평균면적은 1087만 km²로 위성 관측자료가 있는 1979년 이래 연중 같은 기간 중 가장 작았다. 6월 북극해 얼음은 하루에 8만8000km²꼴로 줄어들었다. 이는 오스트리아(8만2444km²)보다 큰 면적의 얼음이 단 하루 만에 녹아 사라지는 일이 한 달간 계속됐음을 뜻한다.

전승훈 기자 raphy@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