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경남]“마산만 서항지구 매립계획 재검토를”

동아일보 입력 2010-07-16 03:00수정 2010-07-16 04:4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환경단체들 “주민 뜻 맞춰 매립지 용도변경해야” 통합 창원시 지역 환경단체들이 마산만 서항지구 매립과 토목공사 식으로 진행되는 창원시내 하천사업을 재검토하라고 촉구했다. 마산만살리기시민연합, 하천살리기시민연대, 창원하천살리기시민연대 등은 15일 창원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이같이 밝혔다.

이들은 “2003년 옛 마산시와 국토해양부 간에 체결된 ‘서항 가포개발계획 협약’에 대한 재검토가 필요하다는 의견이 많았으나 이 같은 협약내용이 그대로 반영된 ‘마산 해양신도시 도시계획 실시설계’ 인가가 통합 창원시 출범 20여 일 전 전격 고시됐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서항지구 토지이용계획은 매립을 통한 용지조성 공사기간이 5년 이상 소요돼 주택보급률 상승, 주변 주거환경과 주민들 욕구 변화로 매립지 용도변경이 불가피하다”며 “매립지 이용계획이 뚜렷하게 없는 상태에서 매립부터 하는 것은 반폐쇄성 해역인 마산만을 죽음의 바다로 내모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창원시는 가포지구 용도변경과 항로 준설 필요성에 대한 연구용역을 실시해 서항지구 매립계획을 원점에서 재검토하라”고 촉구했다.

또 환경단체들은 창원시가 홍수예방을 이유로 창원시내를 관통하는 창원천 중하류 700여 m 구간에 옹벽(높이 1m)을 조성하는 사업과 관련해 “옹벽은 하천과 주변경관은 물론이고 통행하는 시민의 마음까지도 콘크리트 장벽 속에 가두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콘크리트 옹벽을 철거하고 하천 상류에서부터 빗물 재이용을 통한 홍수분담 대책을 마련하라”고 요구했다.

강정훈 기자 manman@donga.com
주요기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