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르락 내리락]요금 출혈경쟁 우려 통신주 하락세 계속

동아일보 입력 2010-07-16 03:00수정 2010-07-16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SK텔레콤의 무제한 데이터 요금제 발표로 급락했던 통신주들의 하락세가 계속되고 있다. 15일 유가증권시장에서 SK텔레콤은 전날보다 1000원(0.63%) 떨어진 15만8500원으로 장을 마감했다. KT 역시 전일 대비 1300원(3.06%) 떨어진 4만1150원으로 장을 마쳐 하락세를 이어갔다. LG U+(유플러스)는 전일 대비 소폭 상승해 전날보다 20원(0.25%) 오른 8010원에 장을 마쳤다.

SK텔레콤은 14일 데이터통화 무제한 허용을 주요 골자로 한 신규요금 서비스를 발표했으며 이날 요금경쟁에 대한 우려로 통신주의 주가는 큰 폭으로 하락했다. 삼성증권은 최근 보고서에서 “현재의 시장점유율을 유지하고 스마트폰 가입자 유치 경쟁에서 주도권을 확보하려는 SK텔레콤의 전략으로 보인다”며 “이번 발표가 요금경쟁으로 비화돼 투자심리가 악화될 수는 있지만 손익이 급격하게 변동할 가능성은 낮다”고 밝혔다.

박선희 기자 teller@donga.com
주요기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