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테이션/동아논평] 학업성취도 평가 거부, 학생 시험선택권인가

동아일보 입력 2010-07-14 17:00수정 2010-07-14 18:4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말 많던 국가수준 학업성취도 평가가 어제에 이어 오늘 전국에서 치러졌습니다. 체험학습을 떠나거나 학교가 교내에 마련한 대체프로그램에 참여한 학생은 433명이었습니다. 학업성취도 평가가 부활한 2008년 188명, 2009년 82명에 비해서는 늘어난 것이지만 요란했던 평가거부 움직임에 비하면 미응시자 비율이 그렇게 높은 편은 아닙니다.

그래도 주목할 것은 전북과 강원의 미응시자 비율이 높았다는 것입니다. 전북은 학생수가 전국의 3%안팎임에도 불구하고 무려 172명이 시험을 보지 않았고 강원도의 미응시자도 137명이나 됩니다. 좌파 성향인 이들 지역의 교육감이 학생의 시험선택권을 강조하며 대체프로그램을 마련한 것이 영향을 미쳤을 것으로 보입니다.

벌써 두 번이나 치러진 학업성취도 평가이지만 올해는 유난히 시끄러웠습니다. 과거에는 전교조 교사들이 체험학습을 데리고 가거나 학생들이 서로 의논해 시험을 치르게 하는 바람에 일부 교사가 해임 등 중징계를 받았습니다. 이번에는 교사에 의한 지침위반은 없었습니다만 교육감의 색깔에 따라 다른 지침이 내려와 학교와 학생들이 혼란을 겪었습니다.

학업성취도 평가를 반대하는 측에서는 이 시험을 학교서열화와 성적지상주의를 부추기는 일제고사라고 비판하고 있습니다. 시험을 앞두고 상당수 학교에서 방과후 보충이나 0교시 수업을 통해 예상문제풀이 수업을 한 것은 사실입니다. 그러나 이것이 학업성취도 평가 시험의 반대근거가 될 수는 없습니다.

주요기사
학업성취도 평가는 정상적 교육과정을 마친 학생들의 교육수준이 어느 정도인지 국가차원에서 알아보는 시험입니다. 학부모에게는 우수, 보통, 기초, 기초학력미달 등 4등급으로 구분한 성적표만 제공됩니다. 미달학생에게는 기초학력을 끌어올리기 위한 집중적인 지원이 이뤄집니다. 구구단도 못 외운 채 중학교에 올라가는 아이들이 있어서는 안 되는 것은 당연하지 않겠습니까? 학업성취도 평가 거부는 기초학력 미달학생 보충수업 등 귀찮은 일을 교사가 피하기 위한 것이지, 학생의 시험선택권과는 무관한 일임을 다시 강조하고 싶습니다.

정성희 논설위원 shchung@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