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전남]“목포~부산 열차운행 재개를”

동아일보 입력 2010-07-14 03:00수정 2010-07-14 03:0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전남 서남권 11개 시군 시장 군수등 정부에 건의문 전남 목포와 부산을 연결하는 열차 운행이 5일부터 중단되자 전남 서남권 자치단체와 주민들이 반발하고 있다. 한국철도공사(코레일)는 철도 선진화 계획에 따라 목포∼부산 무궁화호 열차 운행 구간을 5일부터 축소 조정했다. 그동안 목포역∼광주역∼순천역∼부산 부전역을 이어주던 구간이 이날부터 광주 송정역∼순천역∼부산 부전역으로 바뀌어 목포∼광주 구간이 없어졌다. 이에 따라 목포에서 부산이나 전남 동부권으로 가려면 호남선 열차를 이용한 뒤 광주 송정역에서 경전선 열차로 갈아타야 한다.

코레일은 목포역∼광주역 구간 열차 운행 중단 이유로 수익성을 들고 있다. 하루 평균 이용객이 20∼30명에 그쳐 2012년까지 적자를 줄여야 하는 철도 선진화 계획에 따라 노선 축소가 불가피했다는 입장이다. 이에 대해 목포시 등 전남 서남권 11개 시군의 시장 군수와 30개 기관 단체장은 9일 공동 건의문을 채택한 뒤 국토해양부 장관과 코레일 사장에게 보냈다. 이들은 건의문에서 “1968년 개통된 목포∼부산 경전선은 영호남 화합의 상징”이라며 “구간이 폐지되면서 서남권 11개 시군 133만 명의 교통 불편과 남해안선 벨트 구상, 10월 개최되는 F1 국제자동차 경주대회 등 현안 사업에 차질이 우려된다”고 주장했다. 목포시의회도 이날 “철도는 단순한 교통수단에 국한되는 것이 아니라 도시와 농촌을 잇는 생활경제 교류의 통로이자 어린이 체험학습, 관광과 문화향유 등 소중한 부가가치가 있다”며 노선 폐지 철회를 요구했다.

정승호 기자 shjung@donga.com
주요기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