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둑]제54회 국수전…강약 조절

동아일보 입력 2010-07-14 03:00수정 2010-07-14 09:5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 허영호 7단 ● 이원도 3단
예선결승 2국 총보(1∼170) 덤 6집 반 각 3시간
바둑의 승부를 결정짓는 주요한 요소 중의 하나는 강약 조절이다. 프로기사들은 수읽기 싸움에서 지는 것보다 강약 조절에 실패해서 진다. 잡으러 갈 건지, 살려줄 것인지 혹은 강하게 나갈 건지 아니면 물러설 것인지를 판단하는 것이 가장 어렵다. 이 바둑도 그 전형적인 사례다. 흑은 초반 ‘산 넘고 바다 건너는’ 험한 길을 잘 헤쳐 나와 우세라는 탄탄대로에 접어들었다. 이 대로를 걸어가는 도중 백이 74로 가볍게 견제에 나섰다. 백으로선 상대가 너무 잘나가니까 속도나 좀 줄여보자는 뜻이었다. 흑도 크게 신경 쓸 필요 없었다. 참고도 흑 1처럼 브레이크를 밟고 백이 살아갈 때 흑 5로 다시 속도를 내면 그만이었다.

그러나 흑은 이 한 점을 요절내겠다고 덤볐다. 참고도 ‘가’(흑 75)는 백에게 어떤 여지도 주지 않겠다는 강수였으나 이것이 오히려 일파만파의 변화를 일으켰다. 백이 76으로 즉각 움직이며 ‘속도조절용 응수타진’은 난타전으로 번졌다. 흑은 이 백을 그냥 살려줄 수 없어 흑 89로 끊어갔지만 이 돌은 백의 역공을 받아 거꾸로 곤마로 몰렸다.

백은 중앙 흑 돌을 몰아가며 좌상에 60집에 달하는 큰 집을 마련했다. 이후 흑은 127로 저항했지만 백의 정확한 방어에 무릎을 꿇었다. 허영호 7단이 입단 후 처음으로 국수전 본선에 올랐다.

62…45, 148…82. 소비시간 백 2시간 40분, 흑 2시간 59분. 170수 끝 백 불계승.

주요기사
해설=김승준 9단·글=서정보 기자

온라인기보, 대국실, 생중계는 동아바둑(baduk.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