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동아일보]“한국 공기업 부채가…” 피치의 경고 外

동아일보 입력 2010-07-13 03:00수정 2010-07-13 06:0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요즘 국제 신용평가회사들이 한국의 ‘공기업 부채’를 보는 눈이 심상치 않다. 과거 이들은 ‘은행의 외환건전성’과 ‘북한 리스크’ 같은 항목을 중점적으로 관찰했다. 그러나 최근 정부와 연례협의를 진행한 피치와 14일부터 연례협의를 시작하는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는 예년보다 훨씬 꼼꼼하게 공기업 부채를 점검하고 있다. 국제 신용평가회사들이 공기업 부채에 관심을 갖는 이유는 무엇일까.


세종시 이전 정부기관 35곳 확정… 한숨 쉬는 공무원들

세종시로 이전할 정부기관 35곳이 확정됐다. 2012년 국무총리실을 시작으로 2014년에 이전이 마무리된다. 정부는 비효율이 예상된다며 보완책을 마련하겠다고 하지만 문제점을 틀어막을 확실한 ‘누수 방지 대책’은 눈에 띄지 않는다. 이전 대상 공무원들이 한숨을 내쉬고 있다.


‘소비세’는 역시 정권의 무덤?

‘소비세의 저주인가?’ 소비세와 권력의 질긴 악연이 7·11 일본 참의원 선거에서 다시 한 번 재연됐다. 국내총생산(GDP)의 두 배에 이르는 나라 빚을 안고 있는 일본으로서는 재정건전화가 시급하다. 그러나 소비세 증세 논의는 정파 간 이해관계 속에 점점 미궁으로 빠져들고 있다.


포항 유흥업소 女종업원 3명 연쇄자살 왜?

최근 경북 포항시의 유흥주점 여종업원 2명이 불어나는 사채를 감당하기 어렵다는 유서를 남기고 자살하자 다른 여종업원 한 명도 이들의 뒤를 따랐다. 주변에서는 “빚 독촉에 시달렸다” “집안 문제다”라는 등 다양한 추측이 나오고 있다. 이들이 나흘 새 잇달아 목숨을 끊은 사연은….

주요기사

韓英佛獨스마트폰 인기 앱 살펴보니

바야흐로 스마트폰 시대다. 스마트폰 열기를 폭발시킨 것은 바로 다양한 애플리케이션(앱). 주로 사용하는 앱을 알면 상대방의 취미까지 짐작할 수 있는 시대가 됐다. 동아일보는 삼성전자와 함께 한국, 독일, 프랑스, 영국에서 다운로드 수가 높은 ‘인기 앱’들을 알아봤다.


노래 몇 초 부르고 ‘가수’라 하는 아이돌 그룹들

그룹 인피니트의 이성종 1초, 애프터스쿨의 주연 4초, 소녀시대의 서현 5초, 슈퍼주니어의 신동 8초, 에프엑스의 빅토리아 9초…. 아이돌그룹 가수들이 TV에 출연해 솔로로 노래한 시간이다. 전체 노래를 여러 명의 멤버들이 나눠 부르다 보니 몇 초만 부르고도 ‘가수’ 명함을 내민다. 이런 현실 덕분에 가창력이 모자라도 외모로 그룹의 멤버가 되기도 한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