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라과이 응원녀, 스페인 우승에 ‘알몸 세리머니’

동아닷컴 입력 2010-07-12 17:35수정 2010-07-12 22:5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파라과이의 ‘섹시 응원녀’로 유명세를 얻은 모델 라리사 리켈메(Larissa Riquelme)가 누드 세리머니를 펼쳐 전 세계 축구팬들의 마음을 흔들었다.

스페인 스포츠전문 매체 ‘마르카’ 인터넷 판은 11일(현지시간) “파라과이 응원녀인 라리사 리켈메가 스페인의 우승을 위해 옷을 벗었다”고 전했다. 실제로 그의 누드 사진은 스페인 잡지 ‘인테르비유’ 월요일 판을 통해 엉덩이에 스페인 국기를 그려 넣은 모습으로 공개됐다.

모델이자 파라과이 축구 대표팀 치어리더로 활동하는 리켈메는 2010 남아공 월드컵 파라과이 경기 당시 휴대폰을 가슴에 꽂고 응원하는 사진이 외신을 통해 퍼지면서 세계적인 주목을 받았다. 당초 리켈메는 “파라과이가 월드컵에서 우승하면 누드로 거리를 뛰어다니겠다”고 약속했다.

그러나 파라과이가 8강에서 스페인에 패하면서 이 약속이 무산되는 듯 했으나 이후 그는 자신의 페이스 북 사이트에 세미누드 사진을 공개하는가 하면 파라과이를 꺾은 스페인이 우승하면 누드 퍼포먼스를 하겠다고 다시 선언한 바 있다. 9일 현지 언론에 따르면 리켈메는 조만간 누드로 파라과이 아순시온 거리를 달리겠다고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관련기사
[동아닷컴]

▶ 라리사 리켈메 세리머니 실린 스페인스포츠신문 메르카닷컴 바로 가기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