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트라이트]축구가 있어 행복했던 한 달

동아일보 입력 2010-07-12 03:00수정 2010-07-12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한 달가량 지구촌을 들썩이게 했던 월드컵이 끝났다. 처음으로 아프리카 대륙에서 치러진 월드컵. 개최지 선정부터 대회 준비, 공인구 자불라니, 심판 판정 등 말도 많고 탈도 많았지만 무사히 막을 내렸다. ‘바파나바파나(남아공 축구 대표팀 애칭)’는 아쉽게 16강에 오르지 못했지만 남아공 사람들이 보여준 열정과 잠재력에 박수를 보낸다.

최남진 namjin@donga.com
주요기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