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권단, 현대그룹 신규대출 중단 결정

동아일보 입력 2010-07-08 09:58수정 2010-07-08 10:4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외환은행 등 채권단은 8일 재무구조개선 약정 체결을 거부한 현대그룹에 대해 신규대출을 중단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이날부터 오전 9시를 기해 현대계열사들은 13개 은행으로부터 신규대출을 받을 수 없게 됐다.

현대계열 채권은행협의회(채권단) 산하 운영위원회(4개 은행)는 이날 현대그룹에 대한 신규 신용공여를 중단하기로 서면 결의하고 13개 은행에 통보했다.

신규 신용공여에는 신규대출뿐 아니라 선박금융, 지급보증 등이 포함되며 이번 조치는 주력 계열사인 현대상선을 비롯해 현대엘리베이터, 현대아산 등 각 계열사에 적용된다.

주요기사
다만 현대증권과 현대자산운용 등 금융계열사는 이번 조치에서 제외된다.

채권단 관계자는 "지금까지 약정체결 시한을 3번이나 연장해줬는데도 약정체결을 거부한 만큼 약정 체결을 촉구하는 의미에서 제재를 한 것"이라고 말했다.

채권단은 애초 지난달 15일이던 약정 시한을 지난달 25일로 연장했으며 현대그룹이 계속 약정을 거부하자 다시 7일까지 연장했었다.

채권단은 현대그룹이 약정 체결을 계속 거부하면 단계적으로 제재 수위를 높일 방침이다.

현대그룹은 그러나 "외환은행과 거래를 끊고 주채권은행을 변경해 재무구조 평가를 다시 받겠다"는 기존 입장을 고수하고 있어 양측간 대결 양상은 지속될 것으로 전망된다.

인터넷뉴스팀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