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플러스] 쾅쾅쾅! 채태인 방망이가 미쳤어

동아닷컴 입력 2010-07-08 07:00수정 2010-07-08 08:3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채태인 3연타석 홈런…“맞아도 즐거워” 삼성 채태인(왼쪽에서 세 번째)이 7일 문학 SK전 2회 1사 후 왼쪽 펜스를 넘기는 선제 1점 아치를 뿜은 뒤 동료들의 환영을 받고 있다. 기세가 오른 채태인은 4회와 6회, 잇달아 솔로홈런을 터뜨리며 3연타석 아치를 뿜었다.
생애 첫 3연타석 홈런…통산 29번째
SK전 홈런 제로서 일약 킬러로 변신
SK가 내심 가장 두려워하는 삼성 타자는 최형우다. SK전 타율이 0.326에 달하고 3홈런에 18타점을 기록했다. 그 최형우가 가슴 통증으로 2군으로 내려가 삼성의 문학 원정에 동행하지 못했다.

게다가 삼성은 불펜의 핵 권오준과 오승환이 부상으로 이탈한 상태다. 선동열 감독이 6일까지 11연승 와중에도 “과분하다. SK 3연전은 1승만 하면 목표 달성”이라고 한 것도 그래서 마냥 엄살은 아니다.

그러나 6일에 이어 7일까지 1위 SK를 잡은 선 감독은 기분 좋은 초과달성을 경험했다. 내심 차우찬이 나서는 6일을 가장 신경 썼고 관철했다. 이어 ‘보너스 게임’ 정도로 편하게 나선 7일에는 생각지도 않았던 채태인(사진)이 대폭발했다. SK로서는 이제 최형우만 경계할 수 없게 된 것이기에 1패 이상의 아픔이다.

채태인은 6일까지 SK를 상대로 타율 0.125에 홈런은 제로에 불과했다. 상대전적이 가장 나쁘다. 게다가 문학에서는 10타수 무안타였다. 6일에는 아예 선발출장조차 못했다. 이런 채태인을 선 감독은 7일 7번 지명타자로 기용했고, 대박을 터뜨렸다.

관련기사
2회 첫 타석부터 SK 선발 송은범의 슬라이더를 밀어쳐 선제 좌월솔로홈런을 뽑아냈다. 3-4로 역전당한 4회에는 선두타자로 나와 다시 송은범의 슬라이더를 이번엔 잡아당겨 동점 중월1점홈런으로 만들어냈다. 4-5로 다시 밀리던 6회에는 SK 좌완 정우람을 맞아 또 선두타자 좌월솔로홈런을 추가했다. 역시 슬라이더를 공략했다. 시즌 10∼12호가 하루에 쏟아져 나왔다. 3연타석홈런은 프로야구 통산 29호이자 올 시즌 처음이다. 채태인 개인으로서도 생애 첫 경험이다.

최근 둘째 아이의 아빠가 된 채태인은 특유의 밝은 성품에 성실함까지 더해가고 있다. 아기를 더 보고 싶을 텐데도 남들보다 일찍 야구장에 나오고, 상대팀 훈련까지 체크하곤 한다.

5월에 발목을 다쳐서 그 후유증으로 6월 13일 2군까지 내려갔지만 25일 복귀한 뒤 힘찬 용틀임을 재개했다. 타율 0.351, 7홈런, 19타점을 몰아쳤던 5월의 기세를 되살리고 있다.

선 감독은 젊은 선수들을 키우는 보람을 요즘 부쩍 강조하는데 그 모범생 중 한명이 채태인이다. 연승은 12에 달하고, 선수는 커가고 있는 삼성이다.

문학|김영준 기자 gatzby@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