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개구장 데일리 포커스] 12연승 삼성, 불펜 총력전서 SK 눌렀다

스포츠동아 입력 2010-07-08 07:00수정 2010-07-08 08:2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삼성 9 - 6 SK (문학)

SK와 삼성의 막강불펜이 정면충돌했다. 승자는 삼성이었다. SK 송은범, 삼성 크루세타 양쪽 다 선발이 5회를 버티지 못하고 무너진 상황에서 욕심내지 않고 삼성 선동열 감독은 스윙맨으로 정인욱을 세웠다. 그리고 채태인의 3연타석 홈런포를 앞세워 흐름을 다시 찾아왔다. 그러자 권혁∼정현욱이 투입돼 총력전을 불사했다. 이에 맞서 SK는 정우람∼정대현∼이승호 불펜 빅3를 전부 투입하고도 패했다. 타선 집중력에 힘입어 5-4로 뒤집었지만 믿었던 정우람이 6회 채태인에게 동점 홈런을 맞았다. 이어 5-5로 맞서던 7회 1사 2루에서 정대현이 신명철에게 재역전을 당하는 중전 적시타를 맞았다. 이후 9회 이승호마저 연타를 맞고 강판된 뒤, 불펜진이 소진된 SK는 추가로 3실점, 흐름을 잃었다. 9회말 1점을 쫓아갔으나 정현욱의 벽을 넘지 못했다. 삼성은 12연승을 거두며 SK전 상대전적 8승6패 우세를 키워갔다.

문학 | 김영준 기자 gatzby@donga.com
승리의 ‘징검다리’ 놓은 넥센 계투조 박준수
넥센 3 - 2 롯데 (마산)

넥센의 뒷문은 확실히 강하다. 최고구속 150km에 육박하는 직구를 자랑하는 손승락은 불펜포수들이 “살벌하게 들어온다”고 할 만큼 뛰어난 볼끝으로 상대타자들을 압도한다. 문제는 손승락까지 이어지는 과정. 넥센 선발진 가운데는 6이닝 이상을 안정적으로 책임져주는 투수가 없다. 선발이 일찍 내려가면, 불펜투수들도 보다 빨리 가동되어야 한다. 승기를 잡고 있더라도 9회 손승락까지 가지 못하고 리드를 뺏기는 경우도 있었다. 선발진이 허약한 넥센에게 6월 박준수의 1군 복귀는 한 줄기 빛과 같았다. 김시진 감독은 필승계투조에 한 개의 카드를 더 추가시킬 수 있게 됐다. 7일 마산 롯데 전. 선발 번사이드가 5이닝만 채우고 내려가자 박준수는 1.2이닝을 무실점으로 버티며 승리에 징검다리를 놓았다. 김 감독은 결국 8회 1사 후 손승락을 조기 투입하는 ‘초강수’를 통해 3연패에서 탈출했다. 박준수는 “자주 나가더라도 이기기만 한다면 피로감도 없는 것 같다”며 웃었다.

관련기사
마산 | 전영희 기자 setupman@donga.com
LG 빅5 펄펄날면 뭐해…마운드가 술술 새는데
LG 7- 10 한화 (대전)

개막 전부터 기대를 모았던 LG 외야의 ‘빅5’. 박용택·이대형·이진영의 기존 멤버에 주니치에서 돌아온 이병규와 넥센에서 데려온 이택근이 합류하면서 생긴 신조어였다. 하지만 교대로 계속된 일부 멤버의 부상과 부진으로 인해 5명의 동반 활약은 보기 힘들었다. 1∼5번 타순에 박용택∼이대형∼이택근∼이병규∼이진영이 나란히 포진한 것은 이날이 시즌 처음. 박용택은 첫 안타와 선제 득점을 기록했고, 이대형은 내야 안타 3개를 만들어냈다. 이택근과 이병규, 이진영이 모두 2타점 적시타를 쳐냈다. 처음으로 ‘빅5’가 한 경기에서 모두 안타를 기록한 순간. LG의 시즌 7번째 선발타자 전원안타이기도 했다. 하지만 LG는 졌다. 선발 한희(사진)가 2.1이닝만에 홈런 두 방을 맞고 강판됐고, 계투진이 5-3 리드를 지키지 못하고 역전을 허용해서다. 투수진의 분발 없이는 제아무리 날고 기는 ‘빅5’도 빛을 잃는다는 걸 보여준 셈이다.

대전 | 배영은 기자 yeb@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