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족에 인계”…가출 여학생 옷 벗겨 감금

동아일보 입력 2010-07-07 14:05수정 2010-07-07 14:2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제주 서귀포경찰서는 7일 빈집에서 자고 있던 가출 여학생을 옷 벗겨 감금한 혐의(중감금 등)로 지모 씨(34·종업원)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지 씨는 6일 오전 4시 경 서귀포시 하원동 자신이 관리하는 단독주택에서 혼자 자고 있던 조카 친구 A양(13)을 흉기로 위협해 옷을 벗게 하고 줄넘기 줄로 한쪽 발을 묶어놓는 등 6시간가량 감금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 결과 지 씨는 A양에게 "아침에 네 친구와 통화한 후에 집으로 돌려 보내주겠다"며 가둬놓고 나서 A양이 오전 6시 경 자신이 잠든 사이를 틈타 약 500m 떨어진 버스정류장으로 달아나자 붙잡아 다시 감금한 것으로 드러났다.

지 씨는 A양이 오전 9시 50분 경 줄을 풀고 도망가 경찰에 신고하는 바람에 덜미를 잡혔다.

주요기사
경찰 조사에서 지 씨는 "앞집에 살던 중학생 조카가 1년 전 다른 곳으로 이사 가면서 빈집을 관리하게 됐는데 조카 친구들이 아지트로 사용해 화가 났다"며 "가출한 A양을 가족에게 인계하기 위해 잠시 붙잡아둔 것인데 술에 취해 도가 지나쳤다"고 말했다.

경찰은 지 씨가 A양에게 옷을 벗게 한 점으로 미뤄 성추행 가능성이 있을 것으로 보고 조사하고 있다.

인터넷 뉴스팀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