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석래 전경련 회장 “건강상 이유” 사의

동아일보 입력 2010-07-07 03:00수정 2010-07-07 05:3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조석래 전국경제인연합회 회장(75·효성그룹 회장·사진)이 건강상의 이유로 6일 사의를 표명했다.

전경련은 이날 “조 회장이 5월 건강 검진에서 담낭에 종양이 발견돼 수술을 했으며 회장직을 수행하기에 무리가 있다고 판단해 물러나게 됐다”고 배경을 밝혔다.

조 회장은 이날 회원들에게 보내는 서신을 통해 “그동안 재계를 대표하는 중책을 맡아 최선을 다하고자 했으나 건강상의 이유로 주어진 임기를 다 마치지 못하게 돼 송구스럽다”고 밝혔다. 2007년 3월 제31대 전경련 회장에 취임한 조 회장은 2년 임기를 마치고 2009년 연임돼 내년 2월까지 임기를 남겨두고 있었다.

일각에서는 조 회장의 사퇴가 장남 조현준 효성 사장과 삼남 조현상 효성 전무의 해외부동산 구입 과정에 대한 검찰 수사와 연관이 있다는 시각도 있다. 이에 대해 효성 측은 “전혀 별개의 문제로 조 회장은 건강만 허락한다면 2번째 임기를 채우겠다는 의지가 강했다”며 “의료진의 권유로 사임하게 된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75세인 조 회장은 잦은 해외 출장에도 불구하고 시차를 별로 느끼지 않아 ‘철인’이라는 별명이 붙을 정도로 건강했다. 하지만 한미 자유무역협정(FTA)과 한-유럽 FTA 등 굵직한 현안의 성사를 위해 재임 중 130일간 30회에 걸쳐 해외 출장을 다니면서 피로가 누적됐다는 게 전경련 측의 설명이다.

전경련은 조만간 임시 회장단 회의를 열고 회원사 및 재계 원로들의 의견을 수렴해 새 회장을 추대할 예정이다.

강혜승 기자 fineday@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