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파트 미리보기]고양 식사지구 일산자이 위시티

동아일보 입력 2010-07-07 03:00수정 2010-07-07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넉넉함에도 격이 있다
명품 소나무 2200여 그루 품은 4683채 대단지

112㎡이상 중대형으로만 구성
골프연습장 등 편의시설도 ‘매머드’
경기 고양시 식사지구에 위치한 ‘일산자이 위시티’ 단지 내 미니석산인 ‘진경산수’. 이 아파트는 단지 내에 소나무 2200여 그루와 느티나무 400여 그루를 심어 공원과 같은 분위기를 연출하고 있다. 사진 제공 GS건설
6일 찾은 경기 고양시 식사지구 일산자이 위시티 단지. 이 단지는 명품 소나무 2200여 그루를 심어 소나무 공원에 있는 듯한 느낌을 준다. 수령 100년 이상의 대적송이 1500그루나 된다. 지름 70∼80cm의 아름드리 느티나무 400여 그루도 심었다. 이로 인해 단지 전체 조경비용이 600억 원 들어 당초 계획보다 2배로 늘었다고 한다. 단지 안은 블록별로 차별화해 물, 산 등을 테마로 △미니석산인 ‘진경산수’ △분수 실개천 등으로 꾸민 ‘레이크 프라자’ △잔디광장 등을 조성했다.

GS건설이 식사지구에 지은 ‘일산자이 위시티’가 8월 입주를 앞두고 있다. 112∼276m²의 중대형으로만 구성하고 공원처럼 꾸며놓아 고급 주거지를 찾는 수요자들의 관심이 높다. 일산자이 위시티는 1블록 1244채, 2블록 1975채, 4블록 1288채, 주상복합 176채 등 총 4개 블록 4683채의 대단지다. 벽산건설이 짓고 있는 ‘블루밍 일산 위시티’ 2350채를 합치면 식사지구는 총 7000채가 넘는다.

○ 고급스러운 마감재로 꾸며

실내는 전체적으로 고급스러운 느낌을 준다. 주방가구와 붙박이장은 천연무늬목으로 처리했고 싱크대 상판은 화강석으로 마감했다.

주요기사
112m²는 방 3개와 욕실 2개를 기본으로 탑상형과 판상형으로 나뉘어 있다. 탑상형은 거실을 중심으로 현관 주변에 방이 있고, 판상형은 복도를 따라 방이 나란히 배치돼 있다. 거실에는 2개의 발코니를 둬 전원형 단지 조경을 충분히 조망할 수 있으며 천장이 2.45m로 높은 편이라 탁 트인 느낌을 준다.

164m²는 3가지 타입으로 구성했다. A, C형은 방 3개와 욕실 2개, 4블록에 들어서는 B형은 방 4개와 욕실 2개를 갖췄다. 거실 발코니와 주방 발코니를 마주보게 만들어 통풍에 유리할 뿐만 아니라 아파트의 앞뒤를 조망할 수 있다.

196m²는 현관을 중심으로 방 4개와 욕실 3개가 배치됐다. 부모와 자녀 거주 공간을 따로 분리해 두 세대가 생활할 수 있도록 배려했다. 안방과 작은방의 가변형 벽체를 사용해 거주자의 공간 활용도를 높였다.

분양률이 90%를 넘어 높은 편이지만 최근 기존 집을 팔지 못해 새 아파트에 입주하지 못하는 사례가 많아 다양한 입주 촉진책을 검토하고 있다. 시행사 관계자는 “기존 집을 팔지 못해 입주를 못하는 계약자들이 정상적으로 입주할 수 있도록 분양가의 60%에 이르는 금액까지 대출이자를 대납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며 “단지 내 버스를 운영하는 등 입주민들의 생활 편의를 돕는 다양한 안을 고민하고 있다”고 말했다.

○ 커뮤니티시설도 매머드급

입주민 커뮤니티시설인 ‘자이안센터’도 대규모로 꾸몄다. 1, 2, 4블록에 각각 조성된 자이안센터를 모두 합하면 9787m²에 이른다. 이곳은 실내골프연습장과 스크린골프장을 비롯해 피트니스센터, 독서실, 사우나 등을 갖추고 있다. 커뮤니티시설 안에서 높은 인기를 얻고 있는 스크린골프장과 골프연습장, 남녀 사우나 등은 설계변경을 통해 규모를 늘렸다.

일산 식사지구 위시티 안에는 고양국제고를 비롯해 초중고교 5곳이 신설될 예정이다. 인근에는 동국대의생명과학 캠퍼스가 건립되고 있으며 내년 약학대를 시작으로 순차적으로 의생명과학 캠퍼스가 이전할 예정이다.

지하철 3호선 정발산역, 마두역, 원당역을 이용할 수 있고 경의선 복선전철이 지난해 7월 개통돼 백마역과 풍산역을 이용할 수 있다. 서울외곽순환고속도로가 가까워 일산자이에서 고양나들목까지 2km에 불과하다. 제2자유로와 서울∼문산 고속도로 건설도 예정돼 있다. 3.3m²당 분양가는 1460만 원. 031-907-1000

고양=황형준 기자 constant25@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