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경북]경주법주㈜ ‘화랑’ 라이스와인 국제대회 최고상

동아일보 입력 2010-07-06 03:00수정 2010-07-06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금복주 계열사인 경주법주㈜가 생산하는 ‘화랑’(사진)이 최근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린 ‘2010국제와인대회’에서 라이스와인(rice wine) 부문 최고상을 수상했다. 5일 금복주에 따르면 올해 ‘샌프란시스코국제와인대회(SIWC)’에는 전 세계에서 3900여 종의 와인이 출품돼 치열한 품질경쟁을 벌인 결과 화랑이 라이스와인 부문에서 금메달을 수상했다.

라이스와인을 비롯해 스파클링와인, 일반와인, 기타 주류 등 4개 분야로 나뉘어 진행된 이 대회는 세계적인 권위의 주류품평회로 꼽힌다. 화랑은 최고급 찹쌀과 전통 누룩을 발효제로 사용해 150일간 빚어 만든 점과 담백하고 부드러운 맛, 풍부한 향 등이 좋은 평가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 대회에서 금메달을 수상한 것은 한국 전통주 가운데 화랑이 처음이다. 금복주 관계자는 “화랑은 국내법상 청주이나 세계 주류품평회에서는 쌀로 만든 와인으로 분류된다”면서 “끊임없는 연구개발로 더 좋은 품질의 술을 개발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성진 기자 choi@donga.com
주요기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