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대세, 獨2부리그 보훔 입단

동아일보 입력 2010-07-03 03:00수정 2010-07-03 05:2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남아공 월드컵에서 인상적인 플레이를 보여준 북한 축구 대표팀 스트라이커 정대세(26·가와사키·사진)가 독일 분데스리가 2부 리그 보훔에 입단하게 됐다.

일본 스포츠신문 스포츠호치는 2일 “정대세가 다음 시즌부터 2부 리그로 내려가는 보훔으로 이적하며 보훔과 가와사키 구단 간 합의에 따라 취업비자를 얻을 수 있게 됐다”고 전했다. 보훔은 지난달 정대세의 영입을 요청했고 가와사키는 정대세와 계약기간이 아직 7개월 남았지만 유럽 무대에서 도전하겠다는 본인의 의사를 존중해 이적을 허용하기로 했다. 이적료 25만 유로(약 3억8000만 원), 연봉 40만 유로(약 6억1000만 원). 1848년 설립된 보훔 구단은 2009∼2010 시즌엔 분데스리가 18개 팀 가운데 17위에 머물러 5년 만에 2부 리그로 떨어졌다.

김성규 기자 kimsk@donga.com
관련기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