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경기]‘영종 브로드웨이’ 건립 무산 위기

동아일보 입력 2010-07-02 03:00수정 2010-07-02 07:1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중동계 투자사 ‘제자리걸음’
도개공 “새 투자자 찾을것”
인천경제자유구역인 영종하늘도시의 핵심 사업 중 하나인 ‘영종 브로드웨이’ 건립사업이 무산될 위기에 처했다. 1일 인천도시개발공사와 인천경제자유구역청에 따르면 영종하늘도시 58만4475m²(약 17만7113평)의 터에 복합문화단지를 짓는 ‘브로드웨이’의 특수목적법인(SPC) 설립 기한이 지난달 말 완료됐다.

인천도시개발공사는 영종브로드웨이 사업에 참여하고 있는 중동계 투자사인 앵글우드홀딩스가 SPC 설립기한을 5월 말에서 6월 말로 연장해줄 것을 요청해 SPC 구성을 한 달간 늦춘 바 있다. 앵글우드홀딩스는 글로벌 금융위기와 두바이 사태, 국내 건설경기 위축, 제3연륙교 건설 지연 등으로 인해 SPC 설립을 위한 투자자 모집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영종브로드웨이 총사업비는 12조 원 규모로 땅값만 1조3000억여 원(3.3m²당 약 700만 원)이다. 인천시와 도개공, 앵글우드홀딩스가 기본협약서를 체결한 지 1년 6개월이 지났지만 현재까지 별다른 진척이 없다. 도개공은 2009년 후반기 중 앵글우드홀딩스에 지속적으로 현지 실사, 재원 조달 등 빠른 사업 진척을 요구했지만 제자리만 맴돌고 있다.

이에 따라 도개공은 앵글우드홀딩스 측에 책임을 물어 계약을 해지한 뒤 새로운 투자자를 찾는다는 계획이다. 영종브로드웨이는 영종하늘도시에 미국 뉴욕의 브로드웨이와 같은 뮤지컬 전용극장 10여 개와 공연예술 테마파크, 야외공연장, 호텔, 오피스텔 등을 갖춘 복합문화단지로 조성하는 프로젝트다.

주요기사
차준호 기자 run-juno@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