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 포커스/로스 두댓]아프간 미군의 출구전략

동아일보 입력 2010-07-02 03:00수정 2010-07-02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미국이 개입한 아프가니스탄 전쟁은 어찌 보면 잔인하고도 냉혹한 역설을 담고 있다. 전황이 암울해지고 전쟁의 고통이 심할수록 미군이 무기한 주둔할 확률은 커진다. 미군은 현재의 아프간 작전이 실패한다면 2020년 또는 그 이상까지도 주둔할 수 있다. 실패는 미국의 발목을 잡을 것이고 성공만이 유일한 탈출구가 될 것이다.

왜 그럴까. 우선 9·11테러의 악몽 탓에 미국의 어떤 대통령도 탈레반이 다시 아프간에서 지배하길 원하지 않는다. 또 파키스탄 북서부에 근거지를 둔 알카에다 지도부가 존재하는 한 미국 대통령은 아프간에서의 테러와의 전쟁을 포기하기 어렵다. 마지막으로 핵무장한 테러리스트의 악몽이 언제든 현실로 나타날 수 있는 이곳에서 어떤 대통령도 아프간의 안보 공백을 불러일으키는 철군을 단행할 수는 없다.

이는 버락 오바마 정부가 왜 계속 주둔하는 것과 철군 사이에서 결정을 내리지 못하는지를 잘 말해준다. 지금 미국 정부는 두 가지의 주둔 방법 사이에서 고민하고 있다.

하나는 현행 작전 방식으로 아프간 주둔 미군사령관으로 새로 임명된 데이비드 퍼트레이어스 장군이 옹호해온 진압작전이다. 이는 미국의 도움 없이도 아프간의 상태가 안정될 수 있도록 충분한 기반을 다지는 것이다.

주요기사
또 다른 하나는 조지프 바이든 부통령이 지난해 가을 제안한 저비용 정책으로 아프간 주둔 미군병력을 줄이는 대신 무인폭격기와 미사일을 통해 전쟁을 수행하는 것이다. 바이든 부통령의 계획대로라면 아프간에 미군의 발자국을 덜 남기고 미군 사상자도 줄일 수 있을 것이다.

하지만 이는 실질적으로 더 많은 피를 부를 수 있고 더 심각한 교착상태에 빠뜨릴 수 있다. 아프간 주민의 안전 보장을 포기한 채 무인정찰기로 공격한다면, 민간인 사상자가 발생하고 이 문제는 여론의 도마에 오를 것이다. 이런 방식으로 인해 미군에 대한 평판은 이미 악화된 상태다.

지난주 스탠리 매크리스털 전 아프간 주둔군 사령관을 인터뷰한 반전 비평가 마이클 해스팅스 씨는 “미군이 충분히 전쟁을 수행할 수 있도록 살상 권한을 부여받지 못하고 있다”며 오바마 정부의 현 아프간 전략을 비판했다.

하지만 또 다른 아이러니는 현 전쟁수행 전략이 실패했다고 입증돼도 오바마 정부가 취할 대안은 반전(反戰)과는 크게 동떨어진 것이 될 것이라는 점이다. 이 대안으로 인해 더 많은 아프간 사람이 죽고 미군은 거의 영구적으로 주둔하게 될 가능성이 높다는 것이다. 이는 결국 뉴욕의 타임스스퀘어 테러리스트인 파이살 샤자드가 미래에 더 많아질 수 있다는 걸 의미한다.

두 번째 전략의 이런 암울한 측면은 미군이 아프간 작전을 성공시키기 위해 얼마나 많은 시간을 필요로 하는가에 대한 논쟁을 불러일으킨다. 미국은 현 전략을 무기한 유지할 수도 없으며, 그러지도 않을 것이다. 철군 시점을 미리 설정한 오바마 대통령의 결정은 실수였지만 현재와 같은 군사력 투입엔 한계가 있다는 걸 모르는 이는 없다. 하지만 백악관이 고려하는 선택들 중 두 번째 전략은 미군이 아프간에서 철수할 수 있다는 희망을 갖게 하는 방법이기도 하다.

바로 이 점이 퍼트레이어스 사령관이 앞으로 열심히 싸워야 할 이유다. 아프간에서 영원히 머무는 것이 아니라 빠져나갈 마지막 기회를 잡기 위해 말이다.

로스 두댓 뉴욕타임스 칼럼니스트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