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스마트TV, 지역콘텐츠로 구글과 차별화”

20041018|김범석기자 , 20041018|김범석기자 입력 2010-07-02 03:00수정 2015-05-21 20:2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윤부근 사장 “3D TV 美점유율 94%까지 올라” “구글TV는 미국 중심의 서비스입니다. 삼성의 스마트TV는 현지 실정에 맞는 ‘지역 콘텐츠’를 적극 개발해서 구글과 차별화할 계획입니다.”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장인 윤부근 사장이 1일 스마트TV 사업과 관련해 현지화로 시장을 공략하겠다고 강조했다. 윤 사장은 이날 서울 서초구 서초동 삼성전자 본사에서 열린 TV용 응용프로그램 콘테스트 ‘삼성 앱스 콘테스트 2010 포(for) 인터넷 TV’ 행사에 참여해 이같이 밝혔다.

삼성전자는 스마트TV 사업을 미래의 궁극적인 ‘홈 엔터테인먼트’로 보고 있다. 보는 TV에서 즐기는 TV 시대가 됐고, 수동적으로 TV를 보던 시청자들도 능동적으로 ‘스마트’해졌기 때문이다. 윤 사장은 스마트폰과 스마트TV 속 응용프로그램이 다르다는 것을 강조했다. “스마트폰은 젊은층이 혼자서 주로 사용하지만 스마트TV는 거실에서 가족들이 함께 보는 매체”라는 것. 그는 “연말까지 각 지역 콘텐츠 제작업체들과 제휴를 맺고 스마트TV 응용프로그램을 수백 개로 늘릴 것”이라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현재 미국과 영국, 프랑스 등의 콘텐츠 제작업체들과 제휴해 107개국에 120개가 넘는 응용프로그램을 ‘삼성 앱스 스토어’에 무료로 내놨다.

올해 주력 사업 중 하나인 3차원(3D) TV와 관련해서는 “현재 미국 3D TV 시장에서 삼성전자의 시장점유율이 94%까지 올랐다”며 “연말까지 올해 목표 판매량인 260만 대는 문제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유럽발(發) 금융위기에 대해서는 “별다른 영향을 받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한편 이날 시상식에서 교육용 응용프로그램인 ‘다중언어 동화책’을 만든 ‘스포크시스템즈’가 1위를 차지했다. 삼성전자는 총 20개 수상팀을 선정해 이들이 만든 프로그램을 삼성 앱스 스토어에서 유료나 무료로 판매할 예정이다. 또 이달에는 미국에서, 9월에는 유럽에서 스마트TV 응용프로그램 콘테스트를 진행한다.

김범석 기자 bsism@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