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C, ‘1박2일’ 금단현상 토로…이승기 전화엔 “내게 관심 갖지 말라”

동아닷컴 입력 2010-06-14 11:13수정 2010-06-14 11:5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진출처= KBS 2TV ‘해피선데이-1박2일’ 화면 캡처
김C가 ‘1박2일’ 하차 후 ‘금단현상’을 겪고 있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이승기가 애교섞인 불만의 목소리를 냈다.

지난 13일 KBS 2TV ‘해피선데이-1박2일’은 김C 하차 후 강호동, 이수근, 은지원, MC몽, 김종민, 이승기 ‘6인 체제’로 진행됐다.

이날 ‘1박2일’ 멤버들은 촬영에 임하며 김C의 빈자리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에 ‘1박2일’ 연출을 맡고 있는 나영석 PD는 “김C 역시 멤버들이 그리워 ‘금단현상’에 시달리고 있다”고 김C의 소식을 전했다.

그러자 이승기는 “이러실 거면 왜 그만 두셨대요? 그냥 여기 와서 같이 허겁지겁 드시지”라고 말했다. 강호동은 “몸에 배인 습관이 더 무서운 법”이라며 김C의 마음을 이해한다는 반응을 보였다.

관련기사
김C는 최근 자신의 트위터에 “금단현상인가? 오늘 ‘1박2일’ 촬영날 식사시간, 나도 모르게 허겁지겁. 습관이란 무서운 거구나”라는 글을 올린 바 있다.

이승기는 “(마지막 촬영 후) 김C 형과 자주 통화를 했다. 처음에는 잘 받아주다 세 번째 전화에 ‘나한테 관심 갖지 말라’고 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은지원은 김C 하차 후 김종민을 걱정하는 동료 연예인들의 전화가 폭주했다고 전했다.

이에 김종민은 “어깨가 무겁지만 절대 스스로 ‘1박2일’을 그만두지 않겠다”고 말했다. 김종민은 “(컴백한다고 했을 때) 많이들 기대하셨는데 실망을 드렸다”며 “빚을 졌기 때문에 반드시 갚아야 한다”고 앞으로의 각오를 밝혔다.

김영욱 동아닷컴 기자 hiro@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