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하 친누나, 재즈 피아니스트 하쥬리 클럽 콘서트

동아닷컴 입력 2010-05-26 11:22수정 2010-05-26 11:2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가수 하하의 친누나인 재즈 피아니스트 하쥬리가 클럽 콘서트를 연다.

하쥬리는 27일 오후 8시 서울 홍대앞 클럽 오뙤르에서 콘서트를 펼친다.

하쥬리는 이날 무대에서 ‘산타페’, ‘꽃잎이 떨어지다’, ‘남겨진 사람들’ 등 4월에 발매한 음반 ‘순수(unsophisticated)’에 수록된 곡들을 연주한다.

영화 ‘러브 어페어’의 피아노 솔로 연주도 솔깃하다. 전체적으로 뉴에이지보다는 재즈에 가깝다.

관련기사
하쥬리는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공연 후 트위터 보고 오신 분들과 떡볶이 번개 모임 가능성 99%”라고 약속하기도 했다.

하쥬리는 버클리 음대 출신으로 명지대 예술종합원 기독실용음악과 교수와 백석대 실용음악과 강사를 겸임하고 있다.

문의 02-3452-2018.

스포츠동아 양형모 기자 ranbi@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