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진영 이혼 갈등 재산 35억 가압류

동아닷컴 입력 2010-04-22 10:46수정 2010-04-22 21:1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가수 박진영. 스포츠동아DB
가수 겸 프로듀서 박진영(사진)이 이혼소송으로 35억 원의 재산을 가압류 당한 사실이 뒤늦게 밝혀졌다.

박진영의 전 부인 서 씨는 지난해 7월 박진영을 상대로 서울 청담동 JYP엔터테인먼트 사옥에 대해 20억 원의 가압류를 신청했다. 이와 함께 이혼 소송 전까지 함께 거주하던 시세 15억 원 상당의 아파트에 대해 재산분할 청구권을 행사했다.

JYP 측은 “사적인 부분이라 자세한 건 모른다. 원만한 합의를 위해 법률대리인이 사건을 맡아 잘 진행하고 있다”며 말을 아꼈다.

박진영은 지난해 3월 JYP엔터테인먼트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몇 년 간의 고민과 방황 끝에 (아내와) 헤어지기로 했다”며 “나를 아껴준 많은 분들과 팬 앞에서 한 약속을 지키지 못해 죄송하다”고 밝히며 이혼을 발표했다.

주요기사
하지만 이혼 발표 후 서 씨와 3월 진행된 조정을 비롯해 두 차례 이혼조정을 거쳤지만 재산분할에 대해 결국 합의점을 찾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정연 기자 annjoy@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