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방송/연예일반

‘승승장구’ 가수 비 효과, ‘강심장’ 눌렀다.

입력 2010-04-14 10:11업데이트 2010-04-14 10:18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가수 비가 시청률에서 ‘승승장구’하던 ‘강심장’을 눌렀다.

시청률 조사회사인 AGB닐슨미디어리서치에 따르면 13일 밤 방송한 KBS 2TV ‘승승장구’가 전국 시청률 기준 12.2%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 방송보다 4.2% 포인트 상승한 수치.

이날 ‘승승장구’는 가수 비가 게스트로 출연해 “박진영을 떠난 걸 후회하지 않는다”, “연애경험은 4번, 이 중 연예인은 2명이었다”는 등의 솔직한 발언을 해 화제를 모았다.

반면 강호동 이승기가 진행하는 SBS ‘강심장’은 10.7%의 시청률을 기록하면서 주춤했다.

스포츠동아 이정연 기자 annjoy@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