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웨딩특집]결혼예복 어떤게 좋을까

동아닷컴 입력 2010-03-12 03:00수정 2010-03-12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그이에겐 편안한 실루엣 그녀에겐 달콤하고 밝은 컬러
심플한 정장+적절한 포인트 두고두고 입게 실용성 우선


결혼을 해본 사람은 잘 고른 예복 한 벌의 가치를 잘 안다. 결혼 후 갑자기 많아지는 각종 모임 자리, 그 때마다 빛을 발하는 게 예복이다. 특히 남성들은 제대로 된 정장 한 벌을 갖게 되는 절호의 기회이기도 하다. 따라서 예복은 고급스러우면서도 화사한 느낌을 살려 고르는 게 좋지만 정도가 지나치면 옷장의 붙박이 신세가 되고 만다. 예복의 격식을 갖추면서도 유행 경향과 개성을 살려 결혼 후까지 계속 입을 수 있는 옷을 선택하는 것이 현명하다.

○ 그녀를 위해 로맨틱 스타일 예복

2010년 봄, 로맨틱 스타일과 클래식한 스타일, 달콤하고 밝은 컬러로 어느 때보다도 화사한 분위기가 강조되고 있다. 이에 맞춰 예복도 여성스러움을 강조한 화이트나 아이보리, 핑크와 그린, 블루 등을 선택하면 유행 경향에 맞춰 세련되게 연출할 수 있다. 가장 활용하기 좋은 화이트 컬러에 선명한 캔디 컬러인 핑크와 그린, 블루 등을 매치하면 후회 없는 선택이 된다.

주요기사
또 여성스러움을 표현하는 데는 성근 조직감의 고급스러운 트위드와 레이스 직물, 장식적인 자수가 첨가된 소재들이 좋다. 광택 있는 새틴과 실크도 결혼 예복 소재로 적절하다. 올봄 새틴 소재는 조직감이 살아있는 것이 특징이다. 너무 번쩍거리지 않고 은은한 광택을 내 고급스럽다. 신축성을 갖춘 것도 특징이다.

스타일은 원피스에 재킷을 함께 입는다든가, 스커트와 레이스 블라우스에 재킷을 함께 코디하면 여성스러움을 한층 더 강조할 수 있다. 지난해에는 롱재킷이 유행했지만 올해는 볼레로 느낌의 짧은 재킷이 대세다. 짧은 재킷은 귀엽고 발랄한 느낌을 준다. 하이웨스트 라인의 원피스에 길이가 짧은 재킷을 걸치면 몸매를 더욱 돋보이게 해준다.

몸매에 자신이 없는 신부들에게는 벨티드 스타일의 원피스를 추천한다. 또 어깨와 소매 등에 셔링이 잡히고 프릴이나 러플이 달려 볼륨감이 있는 블라우스에 H라인 스커트를 매치해 허리 라인을 강조하면서 여성스러움을 표현하는 방법도 좋다.

가장 중요한 점은 평상시에도 입을 수 있는 스타일을 고르는 안목이다. 화려하고 튀는 옷보다는 심플한 정장에 적절한 포인트를 준 옷을 선택하는 것이 좋다.

지나치게 장식이 많고 튀는 옷들은 가지고 있는 다른 의상과 매치하기가 어려워 실용성이 떨어지기 때문이다.

○그를 위해 실루엣 강조된 예복

올봄 예비신랑을 돋보이게 해 줄 예복은 색상부터 한결 가볍게 밝아졌다. 김나라 로가디스 디자인 실장은 “예복은 차콜 그레이, 그레이 등 가장 기본이 되는 컬러에 고급 소재 신사복을 선택하는 것이 무난하다”고 조언한다.

예복을 고를 때 가장 중요한 요소는 ‘실루엣’이다. 인체 곡선을 따라 흐르는 듯 몸에 잘 맞아야 한다. ‘빨질레리’에서는 예복으로 ‘세레모니아(cerimonia) 슈트(200만 원대)’를 선보이고 있다. 말 그대로 결혼식이나 파티와 같은 특별한 날 입는 슈트로 머리에서 발끝까지 풀(full) 코디를 제안한다. 슈트, 베스트, 셔츠, 보타이까지 각각의 아이템이 조화된 것이 특징. 고급 울 실크 소재에 타이트하고 슬림하면서 편안한 실루엣으로 젊은 신랑에게 잘 어울린다. 블랙 등 기본 색상을 이미 갖고 있다면 네이비블루와 브라운 등도 좋다.

최성원 빨질레리 디자인 실장은 “색상은 기본 솔리드 외에 투 톤 컬러도 새롭게 부상하고 있다”며 “트렌디한 느낌을 선호한다면 특별한 날 다크 그레이, 오렌지 브라운 등의 투 톤 컬러도 추천한다”고 말했다.

또 봄이 짧고 여름이 길어지면서 같은 소재라도 한층 가볍게 가공한 슈트가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실용성을 높이려면 여름에도 입을 수 있는 정장이 좋다. 엠비오에서는 예복으로 ‘메트리모니알레(Matrimoniale·결혼)’ 상품을 내놓았다. 부자재를 고급화한 예복라인으로 가장 봉제가 까다롭다는 ‘암홀’ 부분을 일부 수작업 바느질로 제작해 활동성과 착용감을 높였다. 170수의 고급 소재지만 가격은 67만 원대다.

‘브리오니’는 예복에도 맞춤형 컬렉션 서비스를 적용해 입는 이의 체형과 취향 등을 반영한 단 한 벌뿐인 예복을 제안한다. 체형에 따른 사이즈 수정은 물론 각각의 취향에 맞춰 라펠과 안감, 버튼홀, 포켓 등 1000가지가 넘는 세세한 디자인을 수정할 수 있다.

강혜승 기자 fineday@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