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신기자들 尹재정에 ‘막장질문’ 세례

동아일보 입력 2010-03-09 03:00수정 2010-03-09 03:4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한국, 룸살롱 때문에 여성 사회참여 낮은것 아니냐”
외국 언론사 일부 기자들이 윤증현 기획재정부 장관(사진)과의 간담회에서 근거 없는 룸살롱 문화와 기업체 접대를 운운하며 ‘막장 질문’을 던져 논란이 일고 있다.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8일 서울외신기자클럽이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연 기자간담회에서 월스트리트저널의 에번 램스터드 기자는 윤 장관에게 “한국 여성의 사회 참여율이 저조한 건 룸살롱 등 잘못된 직장 회식 문화 때문이 아니냐”고 질문했다. 이는 남성 위주의 술자리 문화로 여성들이 기업 취업을 기피하는 것 아니냐는 뜻으로 풀이된다. 그가 이어 “기업체 직원들이 재정부 직원들을 룸살롱에 데려가는 걸로 안다”고 말하자 윤 장관은 황당해하는 표정을 감추지 못했다.

CBS라디오의 돈 커크 기자는 “대기업 인사들이 룸살롱에서 돈을 많이 쓰는데 이런 접대비에 대해서는 세금 혜택 없이 엄격한 잣대를 적용해야 하지 않느냐”고 물었다.

이 같은 질문은 간담회 주제였던 한국 경제의 상황 설명과는 전혀 상관없는 것이었다. 이에 따라 일부 외신기자들이 노골적으로 윤 장관을 망신 주고 한국을 비하하기 위해 일부러 이런 질문을 던진 게 아니냐는 의혹이 일고 있다.

주요기사
재정부 관계자는 “일부 외국 기자들이 악의적으로 한국을 비하하려는 경우가 종종 있다”며 “이번 간담회 발언도 한국을 의도적으로 깔보기 위한 시도인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한때 당황한 기색을 보였던 윤 장관은 차분한 어조로 해당 질문들이 모두 잘못된 정보를 바탕으로 나온 것이라고 반박했다.

이세형 기자 turtle@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