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타 제대 하루만에 팬미팅, “족발을 먹고 싶었지만 장어를…”

동아닷컴 입력 2010-02-20 20:01수정 2010-02-20 20:0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강타. [스포츠동아 DB]
“족발보단 장어….”

군 제대 직후 가장 먹고 싶었던 음식은 족발. 그러나 강타는 장어를 골랐다. “이젠 스테미너를 생각할 때”라며 그는 환하게 웃어보였다.

가수 강타(30)가 군 제대 하루만인 20일 서울 숙명여자대학교내 숙명아트센터에서 팬미팅을 열었다. 행사에 앞서 기자들과 만난 강타는 겨울임에도 여전히 검게 그을린 피부와 5㎝도 채 안될 듯한 짧은 머리로 공백기이기도 했던 지난 2년을 설명했다.

군 제대 후 복귀 소감에 대해 그는 ‘라운드2’라는 표현을 썼다. 대한민국의 상당수 남성이 그렇듯 군 생활은 그에게도 인생의 전환점으로 작용한 듯 했다.

관련기사
아이돌 그룹의 원조 격인 H.O.T의 멤버로 시작해 군 제대 후 이제 다시 무대에 서게 된 그. 스스로 라운드2라 표현한 ‘강타2기’는 어떻게 꾸려질지 궁금했다.

강타는 “이슈메이커가 아닌 (후배들의) 든든한 후원자가 되고 싶다”는 의미심장한 말을 했다. 덧붙여 그는 “후배들에게 길을 만들어주고 싶다”고도 했다. 그 꿈은 가수란 명함 외에 ‘프로듀서’란 타이틀로 구체화될 듯 하다.

강타는 올 가을 정규 앨범을 내놓고 국내 가요계에 복귀할 계획. 그러나 오랫동안 기다린 팬들을 위해 그는 정규 앨범 발매 전 싱글 음반을 먼저 내놓을 가능성도 있음을 시사했다.

이날 행사장을 가득 메운 팬들 상당수는 20대. 팬들도 ‘예비역돌’이 된 강타와 함께 성장하고 있었다.

스포츠동아 허민녕 기자 justin@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