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광주/전남]광주 공군탄약고 이전 가시화

입력 2009-08-28 06:56업데이트 2009-09-21 17:37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市, 조만간 토지수용 시작

광주 도심의 마지막 개발대상지로 남은 서구 마륵동 공군탄약고 이전 작업이 곧 시작될 것으로 보인다. 광주시는 27일 “공군이 마륵동 공군탄약고를 광주공항과 맞닿은 광산구 도호동으로 옮길 계획을 세우고 조만간 해당 토지 수용을 시작할 방침을 최근 비공식 확인했다”고 밝혔다. 서구 마륵동과 벽진동 등에 걸쳐 있는 현재 공군탄약고는 면적이 36만6000여 m²(약 11만 평), 이를 둘러싼 군사시설보호구역 면적은 165만 m²(50만 평)에 이른다.

이전 대상지역은 도호동이지만 토지수용 대상지역은 신영 문촌 야촌 신야촌 장암 등 안전 및 소음피해 민원 발생이 예상되는 인근 자연마을(230가구 530명 거주)까지 포함될 것으로 알려졌다. 국방부는 우선 전체 토지매입 예산 1500억여 원 가운데 780억 원을 조기 집행할 것으로 전해졌다. 이는 전국의 군사비행장 인근 주민들이 낸 소음피해 보상소송에서 부대 측이 잇따라 패소하자 주민 반발을 원천적으로 해소하겠다는 군 당국의 의지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광주시 관계자는 “기존 공군탄약고의 군사시설보호구역 해제 및 신규 설정 등 관련 행정 절차가 이른 시일 안에 진행될 것으로 알고 있으나 공군 측이 ‘군사보안’을 이유로 명시적 확인은 해주지 않은 상태”라고 말했다.

경전선 서광주역에서 서북쪽 상무신도심으로 통하는 중간지점에 자리 잡은 이 탄약고는 광주 도심지의 ‘마지막 금싸라기 땅’으로 꼽히는 곳으로 2003년 2월 광주시가 공식이전을 건의하면서 관심을 모아왔다.

광주시는 1999년 전문가로 구성된 ‘문화광주 2020’ 연구팀을 내세워 탄약고 일대를 ‘첨단문화단지’로 개발하는 내용의 개발계획안을 제시했다. 2006년에는 △아시아문화랜드 50만 평 △관광산업단지 20만 평 △문화산업단지 및 공공시설 15만 평 등 ‘문화복합단지 개발사업’(2015년까지 총사업비 3조2300억 원)을 추진한다는 계획이 나오기도 했다.

그러나 이 문제는 서구와 광산구의 이해가 엇갈리는 데다 군사비행장 자체를 이전할 것을 요구해온 광주지역 여론과 실질적으로 배치되는 것이어서 주목된다.

시 관계자는 “도시계획법상 시가화용지(자연녹지)인 현 탄약고 용지 일대에 대해 이미 추진해온 계획을 포함해 시민들이 공감할 수 있는 계획안을 마련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김권 기자 goqud@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