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조중 광고압박, 한겨레 경향에도 악영향

입력 2008-06-25 15:47수정 2009-09-24 20:0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최근 동아 조선 중앙일보의 광고 중단을 강요하는 일부 누리꾼의 압박으로 인해 기업들이 광고 집행에 차질을 빚고 있는 가운데 한겨레, 경향신문 등 이른바 '진보 매체'로 알려진 언론사들도 광고 급감으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누리꾼의 요구는 "동조중에 광고를 중단하고 한겨레 경향에만 광고하라"라는 것이지만 "광고 효과가 떨어지는 매체에만 광고를 낼 수 없다"는 게 기업들의 입장.

최근 업계에 따르면 누리꾼들의 광고 중단 요구로 동조중 3사의 광고매출은 상당 폭 하락한 것으로 알려졌다. 동조중 외 다른 신문들의 사정도 비슷하다는 게 업계 관계자들의 얘기.

한겨레 경향 등은 촛불 시위 과정에서 일부 구독부수가 늘기도 했지만 기업들이 메이저 신문사뿐만 아니라 신문 전체에 대한 광고 집행을 멈칫하는 사이 마찬가지로 광고 수입이 줄어들었다는 것이다.

당초 누리꾼들은 특정 언론사만 골라서 공격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했으나 '엉뚱한 곳'으로도 불똥이 튀고 있는 것.

한 대기업 마케팅 담당 관계자는 "사실 기업 입장에서는 광고 효과가 검증된 매체에만 광고를 내고 싶으나, 다른 매체들과도 우호적인 관계를 유지하기 위해 효과와 관계없이 광고를 집행해 왔다"고 밝혔다.

광고효과를 기대하고 비용을 지출하는 과정에서 일부 효과를 기대하기 힘든 매체들에게도 '서비스 차원'으로 광고를 게재해 왔는데, 요즘처럼 아무런 효과도 기대하기 힘든 분위기라면 굳이 광고를 낼 필요가 없다는 것이다.

"광고 중단을 강요하는 누리꾼들이 선호하는 매체에만 광고를 내면 될 게 아니냐"는 지적에 대해 이 관계자는 "이는 시장 경제를 전혀 모르고 하는 소리"라고 일축했다.

"비용 대비 효과를 냉정히 따지는 기업에게 정치적인 이념에 따라 비용 지출을 강요하거나, 그 강요에 못 이겨 비용을 지출하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는 것이다.

또 다른 기업 마케팅 담당자는 "집회나 시위를 기업 경영까지 연계시키는 일은 기업들로서는 전혀 상상하지 못했던 일"이라며 "지금 일부 누리꾼과 신문사들의 주장은 다 함께 '공멸하자'는 얘기로 밖에 해석할 수 없다"고 말했다.

나성엽 기자 cpu@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