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 대덕동 주민들 “서울로 편입” 서명운동

입력 2006-09-01 02:59수정 2009-09-29 10:5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여기가 서울이었으면 이 정도로 못 살 동네가 되지는 않았을 테니까요.”

경기 고양시 덕양구 대덕동 주민자치위원회 신기식(54) 위원장은 31일 동 전체를 서울시 마포구로 편입시켜 달라는 주민 서명운동을 시작하며 이유를 이같이 밝혔다.

308만여 평에 인구 4400여 명인 대덕동에는 초중고교가 없어 학생들이 모두 서울 은평구로 통학한다. 전화도 경기 지역번호가 아닌 서울 번호를 쓴 지 30년이 넘었다.

그러나 사실상 서울 생활권임에도 대덕동은 개발제한구역에다 군사시설보호구역으로 묶여 있어 낡은 집 한 채 증개축하기도 쉽지 않다.

오랜 지역소외를 참고 견디던 주민들이 서명운동에까지 나서게 된 계기는 인천공항철도 건설 문제였다.

처음에는 공항철도가 대덕동 구간을 지하로 관통하는 안이 검토되다가 13m 높이의 고가로 지나가는 것으로 설계가 바뀌었다.

고가철도 때문에 마을이 동강날 상황이 되자 주민들은 집단소송을 내며 반대했지만 고양시는 문제점을 지적하지 않고 공사를 허가했다.

대덕동과 맞닿은 마포구 상암동은 서울이라는 이유로 공항철도가 지하에 건설된다는 소식에 주민들은 “여기가 서울이었다면…” 하고 탄식했다.

신 위원장은 “10년 전에는 대덕동 인구가 8000명을 넘었는데 지금은 절반으로 줄었다”며 “주민과 마을이 살기 위해서는 동이 서울로 편입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대덕동 주민들은 서명운동을 벌여 서울로 편입시켜 달라는 청원서를 청와대로 보낸 뒤 고양시장 명의로 발급된 주민등록증 반납운동도 벌일 예정이다.

이에 대해 고양시 관계자는 31일 “주민들의 고충을 잘 파악하고 있으며 개선책을 마련하고 있다”며 “서울 편입은 제도적으로 사실상 불가능한 일”이라고 말했다.

이동영 기자 argus@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