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對北 우편송금 검사 강화”

입력 2006-03-14 03:04수정 2009-09-30 09:0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일본 정부는 북한으로 가는 국제우편물 가운데 송금이 가능한 우편물에 대한 검사를 강화하기로 했다.

마이니치신문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13일 납치문제전문간사회를 열어 ‘엄격한 법집행 분과회’를 설치하고 납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대북(對北) 압력을 강화하는 방안을 논의했다.

일본 정부는 당장 대북 경제 제재 관련법 적용을 피하면서도 각종 법 적용을 엄격히 해 경제 제재에 준하는 효과를 낸다는 계획이다.

우편물 검사 강화는 가장 유력한 방안 중의 하나.

일본 정부가 우편물에 주목하는 이유는 북한으로 보내는 우편물 중 송금이 가능한 우편물이 2004년 갑자기 크게 늘었기 때문이다. 전년도의 3배인 1560통에 이르렀다는 것.

우편 송금이 총련계의 대북 송금 통로로 새롭게 이용되면서 이 같은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는 게 일본 정부의 판단이다.

도쿄=천광암 특파원 iam@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