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꾸로 가는 한국증시… 주가상승률 세계 최하위

입력 2006-03-14 03:03수정 2009-10-08 12:2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지난해와는 딴판으로 올해 국내 증시의 주가상승률이 세계 주요 자본시장 지수 가운데 꼴찌인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증권선물거래소에 따르면 올해 들어 이달 9일까지 코스닥지수는 5.16% 하락해 상승률이 조사 대상 45개 지수 가운데 가장 낮았다.

코스피지수도 4.94% 떨어져 코스닥지수보다 한 단계 높은 44위에 그쳤다.

지난해 코스닥지수와 코스피지수는 연간 상승률 82.54%와 50.78%로 각각 세계 2, 4위에 올랐다.

지난해 연간 상승률이 가장 높았던 러시아의 RTS지수는 올해도 20.94% 상승해 1위를 지켰다. 다음은 룩셈부르크(20.45%), 아르헨티나(14.35%), 핀란드(12.88%), 인도(12.51%) 지수 순이었다.

지난해 말 집계에 비해 올해 상승률이 떨어진 지수는 코스닥, 코스피를 비롯해 이스라엘 TA25, 대만 자취안, 일본 닛케이, 덴마크 OMXC20 등 6개였다. 미국의 다우존스와 나스닥지수 상승률은 각각 2.38%, 2.01%로 34위와 37위였다.

손택균 기자 sohn@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