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냉장고, “美-스웨덴 제치고 2010년 세계 1위”

입력 2006-03-13 03:04수정 2009-09-30 09:1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10일 경남 창원시 가음정동 LG전자 냉장고 제1 생산라인에서 직원들이 냉장고 내부 케이스에 전기 부품을 조립하는 작업을 하고 있다. 이 공장에서는 월평균 4만 대의 3도어 냉장고가 생산된다. 사진 제공 LG전자
《“외부 케이스에 단열재를 입히고 나서 압축기를 조립합니다. 그 뒤에 냉매를 넣고 냉장고 문을 달아서 완성하는 데까지 채 54분이 안 걸리죠.” 10일 오후 경남 창원시 가음정동 LG전자 냉장고 제1생산라인. 8000평 남짓한 공장의 U자형 라인에서 이 회사의 프리미엄 제품인 ‘3도어 냉장고’가 쉴 새 없이 만들어지고 있었다. 박명수 LG전자 냉장고 해외지원그룹 부장은 “하루 평균 1300대, 최대 2200대를 만들 수 있다”고 말했다.》

LG전자는 이날 창원에서 ‘2006년 신제품 및 전략발표회’를 열고 “2010년 냉장고 시장 세계 1위를 하겠다”고 밝혔다.

○ 고급화와 차별화가 핵심

냉장고 시장은 공장이 판매지역과 가까운 기업이 강세를 보이는 대표적 시장으로 꼽힌다. 발명된 지 100년 가까이 된 데다 부피가 커 수출하는 데 물류비도 많이 들기 때문이다.

그래서 가전업계는 향후 세계 시장 성장률이 연 4% 안팎에 머물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이영하(사장) LG전자 디지털 어플라이언스(DA) 사업본부장은 “프리미엄 제품을 통한 수익 증대와 블루오션 전략을 통한 차별화가 앞으로의 승부 관건”이라며 “창원 공장이 그 전략기지”라고 말했다.

현재 창원 공장에서 생산하는 3도어 냉장고 ‘프렌치 디오스’는 미국 캐나다 등 북미 지역으로 수출하는 대표적인 프리미엄 제품. 지난해 북미 시장 매출이 2004년보다 280%나 늘었다.

이 회사는 또 창원공장에 지속적으로 연구개발(R&D) 투자를 해 차별화된 제품을 만들어낸다는 전략이다.

냉장고의 얼음 상자를 냉동실 문에 달아 실내 공간을 크게 넓힌 ‘아이스 홈 바’, 야채나 과일을 기존 제품보다 4배 이상 신선하게 보관할 수 있게 해주는 ‘유기농 광(光) 특선실’ 등 LG전자가 올해 내놓은 신제품의 새 기능은 이러한 R&D 투자의 결과다.

○ 미국 유럽 공략으로 1위에 도전

LG전자는 지난해 26억 달러(약 2조6000억 원)의 매출로 미국 월풀(35억 달러)과 스웨덴 일렉트로룩스(28억 달러)에 이어 세계 냉장고 시장에서 3위를 했다.

이영하 사장은 “앞으로는 연평균 20% 이상씩 성장해 올해 매출 30억 달러로 2위, 2010년 매출 40억 달러로 1위를 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또 “핵심은 프리미엄 제품으로 미국과 유럽 등 선진 시장을 얼마나 효과적으로 공략하느냐 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LG전자는 3도어와 양문형 냉장고 등 수익이 많이 남는 프리미엄 제품 비중을 지난해 41%에서 2010년 55%까지 늘리기로 했다. 일반 제품 비중은 같은 기간 48%에서 35%로 줄일 방침.

또 멕시코 공장(북미)과 폴란드 공장(유럽)에서의 대량 생산을 통해 물류비 관세 등 비용 절감을 극대화할 예정이다. 내년 초로 예정됐던 폴란드 공장 가동을 연말로 앞당긴 것도 최근 유럽연합(EU)의 반덤핑 관세 부과에 대응하기 위한 것이다.

창원=이상록 기자 myzodan@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