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정도시 토지보상 50%진전

입력 2006-03-11 03:09수정 2009-09-30 09:3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행정중심복합도시 예정지의 토지수용을 위한 협의보상 기한이 다가오면서 주민의 토지보상계약이 크게 늘고 있다.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에 따르면 10일 오후 2시 현재 행정도시 예정지인 충남 연기-공주지역의 전체 보상 대상자 1만23명 가운데 50.2%인 5031명이 토지보상 계약을 마쳤다고 밝혔다.

1월 16일 시작된 토지보상은 지난달 말까지 하루 평균 300억 원대에 그쳤으나 이달 들어서는 하루 500억 원을 넘었다.

면적으로는 국공유지를 제외한 1659만 평 가운데 39.8%인 660만 평, 금액으로는 총보상금액 3조1167억 원 가운데 42.2%인 1조3168억 원이 보상금으로 나갔다.

건설청 관계자는 “협의보상 기한이 20일까지여서 갈수록 계약이 늘고 있다”며 “이런 추세라면 다른 국책 사업 수준(50∼60%)보다 높게 토지를 매입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대전=이기진 기자 doyoce@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