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벨의학상 마셜박사 방한

입력 2006-03-08 03:05수정 2009-10-08 12:4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위궤양의 주범인 헬리코박터 파일로리균을 발견해 지난해 노벨 의학상을 받은 호주 출신 내과의사 배리 마셜(55·사진) 박사가 7일 한국을 방문했다.

마셜 박사는 9일 서울 용산구 한남동 그랜드하얏트호텔에서 열리는 ‘2006 대한 헬리코박터 및 상부위장관 연구학회 심포지엄’에 참석해 ‘21세기 헬리코박터 파일로리의 박멸, 이용과 자연 치료’를 주제로 강연한다.

김현수 기자 kimhs@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