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라톤]36세 봉달이 “계속 달릴래요”

입력 2006-03-07 03:09수정 2009-09-30 10:0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인천=강병기 기자
5일 일본 시가 현 오쓰 시에서 열린 비와코 마라톤대회 32km 지점에서 기권하고 6일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한 ‘봉달이’ 이봉주(삼성전자·사진). 그는 향후 계획을 묻자 “아직 은퇴할 때는 아닙니다. 감독님 계획에 따르겠어요”라고 말했다.

오인환 삼성전자 감독은 “아직 구체적인 일정이 잡히지는 않았지만 어제 32km밖에 뛰지 않았기 때문에 5월 안에 뛸 수도 있다”고 말했다.

올해로 만 36세. 전 세계적으로 그 사례를 찾아볼 수 없을 정도로 풀코스에 35번 도전해 33번을 완주한 이봉주. 대한육상경기연맹 관계자는 물론 다른 팀 감독들도 “이봉주는 한국마라톤에 할 일을 다했다. 그에게 더 기대하는 것 자체가 무리한 욕심”이라고 말하고 있다.

인천=양종구 기자 yjongk@dogn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