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고수리비, 동급차량도 최고 70%이상 차이

입력 2006-03-02 03:46수정 2009-10-08 12:1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같은 등급의 자동차라도 사고가 났을 때 내는 수리비가 모델에 따라 70% 이상 차이가 난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이에 따라 손해보험업계는 현재 배기량에 따라 달라지는 자동차보험료를 모델별로도 세분화하는 방안을 마련할 예정이다.

수리비의 많고 적음을 따지지 않고 비슷한 보험료를 받는 것이 비합리적이라는 이유에서다.

1일 보험개발원 부설 자동차기술연구소에 따르면 2002년부터 2004년까지 38개 국산 자동차의 평균 수리비를 조사한 결과 동급의 차량이라도 모델에 따라 수리비가 최고 73%까지 차이가 나는 것으로 나타났다.

조사 대상 가운데 평균 수리비가 가장 많이 든 모델은 뉴무쏘로 건당 평균 139만9000원의 수리비가 보험회사에 청구됐다. 이는 같은 스포츠 유틸리티 차량(SUV)인 카렌스II(80만7000원)보다 73.3%나 많다.

평균 수리비가 가장 적게 든 모델은 GM대우의 마티즈II로 전 차종 평균인 89만 원보다 20만 원 이상 싼 68만4000원이 들었다.

2500cc 이상 고급차 중에선 체어맨의 수리비가 오피러스에 비해 46% 비쌌다.

대부분 차체가 크고 비싼 모델일수록 수리비가 많이 나왔지만 예외도 있었다. 1000cc급 모닝의 평균 수리비는 76만6000원으로 한 등급 위인 1300cc급 리오SF, 베르나, 칼로스보다 5만 원가량 더 들었다.

자동차기술연구소 강승수 선임연구원은 “차량마다 부품 가격이 다른 데다 모델에 따라 작은 사고가 나도 부품을 통째로 갈아야 할 때가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자료는 차량 모델별로 보험료를 달리 내게 하기 위한 기초 자료로 활용될 전망이다.

손해보험업계는 모델별 보험료 차등화에 대한 각계의 의견을 모아 올해 안에 시행안을 마련할 예정이다. 보험료가 모델별로도 달라지면 수리비가 싼 차량의 운전자는 보험료 부담을 덜고 수리비가 비싼 차량의 운전자는 보험료를 더 내게 된다.

하지만 보험료가 오르는 운전자들과 자동차업계의 반발이 예상돼 본격 시행 때까지는 적잖은 난관이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클릭하면 큰 이미지를 볼 수 있습니다.

(▲위의 이미지 클릭후 새창으로 뜨는 이미지에 마우스를 올려보세요. 우측하단에 나타나는 를 클릭하시면 크게볼 수 있습니다.)


홍석민 기자 smhong@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