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스타코비치 탄생 100주년 바이올리니스트 구본주씨 협연

입력 2006-03-02 03:38수정 2009-09-30 10:4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협연을 마치고 자리를 함께한 막심 쇼스타코비치(왼쪽)와 구본주 씨. 사진 제공 쇤브룬뮤직컨설팅
바이올리니스트 구본주(37) 씨가 체코 프라하 드보르자크홀에서 열린 ‘쇼스타코비치 탄생 100주년 기념 음악회’에서 쇼스타코비치의 아들인 지휘자 막심 쇼스타코비치(68)와 협연한 뒤 1일 귀국했다.

구 씨는 지난달 22일 프라하 라디오심포니 오케스트라와의 협연에서 드미트리 쇼스타코비치(1906∼1975)의 바이올린 협주곡 1번을 연주했다.

막심은 3월 중순까지 프라하에서 열리는 쇼스타코비치 100주년 기념음악회에서 아버지가 만든 협주곡과 교향곡 전곡의 지휘를 맡고 있다.

구 씨는 “일반적으로 2악장에서 바이올린과 오케스트라가 주고받는 2악장의 스케르초 부분을 빠르게 연주하는 것과 달리 지휘자 막심은 스탈린 치하의 억압적 상황에서 탈출을 위한 몸부림을 표현하는 것으로 해석해 좀 더 깊이 있는 연주로 이끌었다”고 말했다.

1963년 모스크바 필하모니의 부지휘자로 데뷔한 막심은 1972년 아버지의 ‘교향곡 제5번’을 세계 초연했으며 1981년 서독으로 망명해 현재 미국에 살고 있다.

전승훈 기자 raphy@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