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종석 NSC차장 7일 미국行…韓-美 ‘파병오해’ 해소될까

입력 2003-12-07 18:46수정 2009-09-28 03:4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이종석(李鍾奭·사진)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사무차장이 7일 미국 방문을 위해 인천공항을 통해 출국했다.

스티븐 해들리 미 백악관 국가안보회의 부보좌관의 초청으로 워싱턴을 방문하는 이 차장은 리처드 아미티지 국무부 부장관을 비롯한 미 행정부 인사들과 리처드 솔로몬 미 평화연구소(USIP) 소장 등 학계 전문가들을 면담하고 11일 귀국한다.

출국하기 전 이 차장은 “이번 방미는 8월부터 계획돼 있었으나 각종 안보현안이 잇따라 발생해 미뤄지다가 이제야 이뤄지게 됐다”며 “한미간의 상호 이해 도모를 위해 상견례 차원에서 이뤄지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이 차장이 이라크 추가 파병과 북한핵 문제 등 중요 외교안보 현안에 있어 노무현 대통령의 정확한 의중을 대변하는 ‘실세’인 만큼 방미에 관심이 모아지는 것이 사실이다.

미국 방문이 처음인 이 차장은 미국에 잘 알려진 인물이 아니어서 그동안 미 조야에서는 “이 차장이 도대체 어떤 사람인지 알고 싶다”는 목소리가 적지 않았다. 또 미 일각에서는 이른바 ‘자주파’로 꼽히는 이 차장이 한미동맹을 경시하는 것이 아니냐는 의구심을 갖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따라서 이 차장의 방미는 그 같은 불필요한 오해를 해소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김정훈기자 jnghn@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