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연]갇혀있는건 누구인가…장두이 1인극 ‘춤추는 원숭이…'

입력 2003-12-07 17:27수정 2009-10-10 07:3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원숭이 ‘빨간 피터’로 분장한 배우 장두이. ‘춤추는 원숭이 빨간 피터’에서 배우 장두이는 다양한 감정을 표현하며 혼자서 무대를 채워나간다. -사진제공 극단 향
인간은 철창 안의 원숭이를 보고, 원숭이는 철창 밖의 인간을 본다.

원숭이가 철창 안에서 할 수 있는 일이란 고작해야 좁은 공간을 미친 듯이 뛰어다니거나 인간이 건네준 담배를 피우는 것. 그런 원숭이의 모습을 보고 인간은 마냥 신기해했다. 원숭이의 부르짖음은 인간에게 그저 소음으로만 들릴 뿐이었다.

철창 안의 원숭이는 인간의 일거수일투족을 지켜볼 수 있었다. 웃고 떠들고 먹고 마시고…. 인간의 자유로운 일상을 충실하게 관찰하던 원숭이가 마침내 입을 열었다. 그리고 혼자서 배운 인간의 말을 하기 시작했다. 인간과 원숭이, 과연 어느 쪽이 갇혀 있었던 것일까.

4일 막을 올린 배우 장두이의 모노드라마 ‘춤추는 원숭이 빨간 피터’에서 ‘빨간 피터’는 인간 세상에서 10년간 살며 보고 들은 인간의 모습을 이야기한다. 원숭이는 밀림에서 살다 본의 아니게 인간에게 잡혀온다. 동물원에 가기 싫었던 원숭이는 인간의 말을 배우고 서커스단에서 큰 성공을 거둔다. 원숭이에게 인간은 동경의 대상이기도 했지만, 조롱의 대상이기도 했다.

고(故) 추송웅이 ‘빨간 피터의 고백’이라는 제목으로 올려 유명해진 이 연극은 프란츠 카프카의 원작 소설 ‘어느 학술원에 드리는 보고’를 각색한 작품이다. 원숭이로 분장한 장두이는 작품을 경쾌하게 풀어나가면서도, 결코 가볍지 않은 분위기로 만들어 내는 데 성공했다. 원숭이의 동작을 흉내 낸 움직임이나 연극의 주요 대목에서 부르는 노래들을 통해 자칫 단조로울 수 있는 ‘1인극’의 약점을 극복해냈다. 2004년 1월25일까지 서울 대학로 알과핵소극장. 화∼금 오후 7시반, 토 일 공휴일 오후 4시, 7시. 1만∼2만원. 02-3673-1545

주성원기자 swon@donga.com

주요기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