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세계 미라의 생성 수수께끼 파헤쳐

입력 2003-12-07 17:19수정 2009-09-28 03:4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내세에서의 부활을 꿈꾸며 고대 이집트인들이 심혈을 기울여 만든 미라. 먼 사막 얘기인 줄만 알았는데 최근 한국에서도 파평윤씨 모자의 미라가 공개돼 화제였다.

사실 이집트 미라처럼 인간이 만든 종류는 일부일 뿐, 얼음인간 외치나 잉카소녀 화니타 등 자연스럽게 생성된 것이 수두룩하다. 일본에는 고승이 음식을 줄이고 촛불로 몸을 건조시키며 스스로 미라가 된 사례도 있다. 과학자들은 미라를 통해 우리의 선조들이 어떤 질병을 앓았고 왜 사망했는지를 추적한다. 미라가 만들어지는 무덤의 독특한 구조 역시 주요 관심사다.

동아사이언스는 11일(목) 오후 7시∼9시반 고려대 의대 병리학교실 김한겸 교수와 고려대박물관 김우림 학예과장을 초청해 ‘전세계 미라 분포와 생성 메커니즘’ ‘조선시대 미라가 만들어지는 무덤 구조’를 주제로 미라의 수수께끼를 속시원히 풀어보는 과학강연회를 갖는다.

강연회는 동아사이언스, 과학문화재단, 과학기술단체총연합회가 주최해 매달 열리며 이번이 59회째다. 장소는 서울 강남구 과학기술회관(지하철 2호선 강남역 8번 출구). 입장은 무료. 동아사이언스 홈페이지(www.dongaScience.com)에서 예약.

김훈기 동아사이언스기자 wolfkim@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