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라크 한국인 피살]특수위험지역 ‘출국신고제’ 추진

입력 2003-12-01 18:52수정 2009-09-28 04:3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건설교통부는 1일 특수위험지역에 진출하는 국내 기업들의 현황 파악과 관리를 위해 외교통상부 등 관련 부처에 가칭 ‘출국신고제’ 도입을 건의하기로 했다.

건교부는 이날 최종찬(崔鍾璨) 장관 주재로 ‘해외건설 긴급 대책회의’를 열고 “해외진출 기업들에 대한 관리가 너무 허술한 만큼 관련 부처에 출국신고제 도입을 건의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임주빈(任周彬) 해외건설과장은 “현행 제도에서는 오무전기와 같은 하청업체의 경우 이라크 진출 여부조차 제대로 파악할 수 없는 상황”이라면서 “이라크와 같은 특수위험지역에 대해서는 출국시 또는 해당국가 입국시 확인 절차를 거치는 것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건교부는 가급적 이른 시일 안에 관련 부처에 출국신고제 도입을 건의할 방침이다.

이날 회의에는 현대건설과 대우건설 삼성 등 주요 건설사 임원들이 참석했다.

황재성기자 jsonhng@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